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 '가혹 노동' 사례 인정

송고시간2022-04-07 20:38

댓글

국제앰네스티 "노동 관련법 잘 이행하도록 카타르 압박해야"

카타르 이주 노동자 인권 침해 항의하는 국제앰네스티 활동가
카타르 이주 노동자 인권 침해 항의하는 국제앰네스티 활동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가 대회 준비 과정에서 발생한 불법 노동 사례를 인정했다고 AP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앰네스티 등 인권단체는 카타르 월드컵 인프라 건설, 보안 업무에 투입된 노동자들이 가혹한 근로 환경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월드컵 조직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3개 업체가 다양한 분야에서 노동 관련법을 어긴 것을 적발했다"며 "이런 위반은 절대 용납할 수 없고, 이들 업체는 향후 프로젝트에서 배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직위는 "앞으로 프로젝트에 투입된 하청업체들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블랙리스트 제도 등 광범위한 개선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티븐 콕번 국제앰네스티 경제·사회 정의 국장은 "월드컵 보안 요원들이 고용주가 법을 어긴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저항할 수 없었다"며 "많은 근로자가 신체적·정서적으로 가혹한 환경에 내몰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FIFA(국제축구연맹)는 민간 분야의 가혹한 노동 환경에 집중해야 하며, 나아가서는 카타르가 근로 관련 법을 잘 이행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제앰네스티는 카타르 월드컵 현장 노동자들이 일주일에 60시간 이상 근무하고, 휴일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는 등 당국으로부터 착취당하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앞서 영국 일간 가디언은 2010년 월드컵 유치 이후 카타르에 온 이주노동자 가운데 6천75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사망자 중 인도 출신이 2천700여 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네팔(1천641명), 방글라데시(1천18명), 파키스탄(824명), 스리랑카(557명) 순이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