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메타, 독자 가상화폐 발행 재도전…페이스북서 쓸 토큰도 추진

송고시간2022-04-08 02:33

댓글

가상화폐, 내부적으로 저커버그 이름 따 '저크벅스'로 명명

장난으로 만든 '저크벅' 화폐 이미지를 배경으로 앉아 있는 마크 저커버그
장난으로 만든 '저크벅' 화폐 이미지를 배경으로 앉아 있는 마크 저커버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독자적인 가상화폐 발행을 추진하다 포기한 메타플랫폼(옛 페이스북)이 또 다른 가상화폐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로이터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는 관계자를 인용해 메타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 자사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에서 대출이나 다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크리에이터에게 보상으로 지급할 수 있는 가상화폐와 토큰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메타는 내부적으로 이 가상화폐에 자사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의 이름을 딴 '저크벅스'(Zuck Bucks)란 이름을 붙였다. 'buck'은 화폐 단위인 달러를 뜻하는 단어다.

독자적인 가상화폐 발행 움직임은 메타가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회사의 미래로 지목하고 관련 서비스 개발·구축에 대규모 투자를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다.

메타버스는 3차원으로 구축된 인터넷 세상으로, 사람들은 이 가상세계에서 일하고 즐기며 어울리게 될 것이라고 저커버그 등 메타버스 지지자들은 말하고 있다.

저크벅스는 특히 메타버스를 겨냥한 가상화폐가 될 예정이며,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삼지 않을 수도 있다.

메타는 또 이와 별개로 인앱(in-app) 토큰을 도입해 이용자들이 인스타그램에서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에게 보상으로 지급하거나, 페이스북 그룹에서 공헌도가 높은 사람에게 대가를 지불하는 데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로이터는 메타가 자체 가상화폐를 발행한다면 회사에 새로운 수익 경로가 될 뿐 아니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가상현실(VR) 플랫폼 오큘러스 퀘스트 등 이 회사 앱·서비스에서 이뤄지는 각종 거래에 대한 통제권을 제공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메타 대변인은 이런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은 채 현재 회사가 메타버스 구축에 집중하고 있으며 "거기에는 결제 및 금융 서비스는 어떤 것이 될지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또 지난달 한 행사에서 새로운 투자 상품으로 주목받는 가상자산인 대체불가토큰(NFT)을 가까운 시기에 인스타그램에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메타는 당초 '디엠'이란 이름의 독자 가상화폐를 발행해 전 세계 이용자들이 수수료 없이 상품 결제·송금 등에 쓰도록 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그러나 대규모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 이력 등 이 회사의 신뢰도에 대한 각국 중앙은행·재무 당국과 의회의 우려로 진전을 보지 못하자 결국 이를 포기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