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하이 신규감염 2만3천명대…증가세 지속

송고시간2022-04-09 11:38

댓글

닷새 연속 일일 최고치 경신…관영 매체 등 고강도 방역 당위성 역설

코로나 검사받는 상하이 시민들
코로나 검사받는 상하이 시민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6일 중국 상하이 창닝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고 있다. 중국 내 코로나19 감염 거점이 된 상하이시는 이날 시민 2천500만 명 전원을 상대로 추가 전수 검사를 한다. 2022.4.6 cha@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5일 연속 최고치를 기록하며 2만 5천명 대에 진입했다.

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전날 하루 중국 신규 감염자 수는 2만5천71명(무증상 감염 2만3천737명 포함)으로 파악됐다.

7일의 2만4천101명을 넘어서며 닷새 연속 일일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 전체에 대한 봉쇄 조치가 시행 중인 상하이에서만 8일 하루 2만3천624명(무증상 감염 2만2천609명 포함)의 신규 감염 사례가 나왔다. 지린성에서 954명(무증상 706명 포함)이 보고됐고, 수도 베이징에서는 6명이 추가됐다.

고강도 방역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피로감이 커지고 있지만 중국 관변학자와 관영 매체는 '제로 코로나' 정책의 당위성을 잇달아 역설하고 있다.

특정 지역에 감염자가 나오면 지역 봉쇄 등 고강도 방역 조치로 신규 감염자 수를 '0'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는 현재의 정책 방향을 고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8일 온라인판에 실은 기사에서 역동적 제로 코로나 정책(動態淸零·동태청령)에 대해 "최소한의 대가로 최대한의 방역 효과를 거두는 것"이라며 과학과 법률을 존중하는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이어 중국은 땅이 광활한데다 각지 의료·보건 여건상의 차이와 백신 접종의 불균형이 존재하고, 노인 인구가 많다는 점을 제로 코로나 정책을 채택할 수밖에 없는 이유로 거론했다.

감염병 권위자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는 중국이 전면적인 개방으로 가려면 아직 일정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신랑망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중난산 원사는 8일 난카이대학이 주최한 온라인 행사에서 "중국은 역동적 제로 코로나 정책 아래서 점진적으로 개방할 수 있지만 완전한 개방은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완전 개방할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가 명확히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외국을 오가는 여객기 운항을 최소화하고 입국자에 대해 엄격한 시설 격리(베이징의 경우 3주)를 시행하는 등 강도 높은 국경 방역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中 코로나 신규감염 사흘째 역대 최고…상하이 2만명 육박
中 코로나 신규감염 사흘째 역대 최고…상하이 2만명 육박

(베이징 AP=연합뉴스) 중국 수도 베이징에 설치된 코로나19 검사소에서 7일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주민들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전날 하루 중국 내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는 2만2천995명으로, 사흘째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상하이는 1만9천982명으로 감염자 수가 2만 명에 육박했다. 2022.4.7 leekm@yna.co.kr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