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군용기 몰고 오면 50만불" 미얀마 민주정부, 정부군 탈영 독려

송고시간2022-04-09 14:19

댓글

전투기·무기고 파괴시 거액 보상…"전투기·탱크 등 화력 피해 최소화"

미얀마 72주년 국군의 날 행사
미얀마 72주년 국군의 날 행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미얀마 군사정부에 맞서고 있는 민주 진영의 국민통합정부(NUG)가 정부군에 대한 병사들의 반발 및 탈영을 독려하기 위해 거액의 보상금을 내걸었다.

9일 현지매체인 이라와디에 따르면 NUG는 군용기나 해군 함정을 몰고 탈영하는 미얀마군 병사들에게 각각 미화 50만달러(6억1천만원)를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수송용 비행기나 헬기, 전투기에 손상을 입힌 경우 30만달러를 주기로 했다.

미얀마군 무기고 및 생산 공장을 파괴하거나 탱크 또는 장갑차를 몰고 부대에서 이탈할 경우 보상금은 10만달러에 달한다.

이같은 조치는 미얀마군이 보유한 전투기와 탱크 등 막강한 화력으로 인한 반군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미얀마군은 NUG가 이끄는 무장조직인 시민방위군(PDF)을 비롯해 소수민족 무장단체 소탕 작전에 전투기 탱크 및 야전포를 대거 동원해왔다.

미얀마 군부는 재작년 11월 치른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면서 지난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켜 권력을 장악한 뒤 무력을 동원해 반대 세력을 탄압해왔다.

이에 같은해 4월 미얀마 군부에 맞선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를 포함한 민주진영은 군사정권에 대항하기 위해 NUG를 출범시켰다.

이후 시민들을 비롯해 반군부 세력에 대한 정부군의 무차별 학살에 반기를 들고 탈영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지금까지 총 3천여명의 사병과 장교들이 부대에서 이탈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중에는 대대 지휘관 등 고위 장교들도 포함됐다.

대다수의 탈영병들은 소속 부대의 추적을 피해 국경 지대 등에 은신하면서 반군부 활동에 참여하거나 반군 세력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탈영한 전 육군 대위인 린 텟 아웅은 "이번 NUG의 제안은 군사정부에 상당한 타격을 입힐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탱크나 장갑차 및 전투기를 모는 군인 입장에서는 새로운 유인책"이라고 전했다.

한편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작년 2월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군경의 무력진압 및 고문 등으로 인해 1천735명의 시민이 숨졌고 1만3천171명이 체포됐다.

bums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