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임성재, 마스터스 공동 8위…셰플러, 첫 메이저 왕관(종합)

송고시간2022-04-11 10:02

댓글

임성재,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 확보…1년 4개월 만에 복귀한 우즈는 47위

임성재의 어프로치샷.
임성재의 어프로치샷.

[로이터=연합뉴스]

(오거스타[미국 조지아주]=연합뉴스) 권훈 기자 = 임성재(24)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공동 8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마스터스 골프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6개를 묶어 3오버파 75타를 쳤다.

4라운드 합계 1언더파 287타를 적어낸 임성재는 우승자 스코티 셰플러(미국)에게 9타 뒤진 공동 8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마스터스에서 2020년 준우승에 이어 두 번째 톱10에 올랐다. 더불어 이번 시즌 5번째 톱10 입상이다.

임성재는 12위 이내 입상자에 주는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을 확보했다. 상금도 무려 45만 달러나 받았다.

임성재는 마스터스에 세 번(2020년 2위·2021년 컷 탈락·2022년 공동 8위) 출전해서 두 차례나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지만, 3위에서 시작한 최종 라운드였기에 아쉬움은 남았다.

챔피언조 바로 앞에서 경기에 나선 임성재는 4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어 삐끗했다. 티샷이 벙커에 빠졌고, 1m가 조금 넘는 파퍼트가 홀을 스쳤다.

7번 홀(파4) 버디로 만회했지만 9번 홀(파4)과 11번 홀(파4) 3퍼트 보기 실수가 뼈아팠다.

9번 홀에서는 10m 버디 퍼트가 1.5m쯤 짧았고, 파퍼트를 넣지 못했다.

아멘코너가 시작되는 11번 홀(파4)에서도 1m 남짓 파퍼트를 놓쳤다.

12번 홀(파3)에서 티샷한 볼이 그린을 훌쩍 넘어갔고, 어프로치 샷은 핀을 4m나 지나가 1타를 더 잃었다.

심기일전한 임성재는 13번 홀(파5)과 14번 홀(파4) 연속 버디로 힘을 냈지만, 15번 홀(파5)에서 129야드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이 그린을 훌쩍 넘어가는 바람에 또 1타를 잃었다.

임성재는 18번 홀(파4)도 보기로 마감했다.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벗어났고 3m 파퍼트에 실패했다.

임성재는 "마스터스라는 큰 대회에서 톱10은 좋은 마무리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아쉽게 끝났다"면서 "만족할 경기는 아니었다"고 자평했다.

"내년에 또 나올 수 있다는 게 감사하고 기쁘다"는 임성재는 "내년에도 예선 통과가 1차 목표고 상위권 경쟁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김시우(27)는 4오버파 76타를 쳐 공동 39위(7오버파 295타)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마스터스에서 한국 선수 최고 기록인 5회 연속 컷 통과에 만족해야 했다.

우승의 기쁨에 환호하는 셰플러.
우승의 기쁨에 환호하는 셰플러.

[로이터=연합뉴스]

버디 4개에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타를 줄인 세계랭킹 1위 셰플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맹추격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최종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메이저대회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지난 2월 14일 피닉스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지 58일 만에 무려 4승을 쓸어 담은 놀라운 우승 행진을 벌였다.

그는 델 매치 플레이(상금 210만 달러),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상금 216만 달러)에 이어 이번 대회(상금 270만 달러)까지 세 차례나 200만 달러가 넘는 우승 상금을 받았다.

피닉스오픈 우승 상금 147만 달러를 포함해 두 달 동안 우승 상금만 무려 843만 달러의 거금을 챙겼다. 시즌 상금도 1천만 달러를 돌파했다.

셰플러는 다승(4승), 상금랭킹 1위, 페덱스컵 랭킹 1위, 그리고 세계랭킹 1위를 굳게 다졌다.

3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셰플러는 1, 2번 홀 버디를 잡은 캐머런 스미스(호주)에게 1타차로 쫓겼으나 3번 홀(파4) 칩인 버디로 한숨을 돌렸다.

12번 홀에서 스미스가 트리플보기로 자멸하자 셰플러는 14번(파4), 15번 홀(파5) 연속 버디로 5타차 선두로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5타차 선두로 맞은 18번 홀(파4)에서 셰플러는 긴장이 풀린 듯 4퍼트 더블보기를 하며 다소 난감한 처지가 됐다.

1m 남짓 파퍼트에 이어 보기 퍼트까지 놓치자 얼굴을 감싸 쥔 셰플러는 더블보기 퍼트를 넣고 그제야 환하게 웃으며 환호했다.

마스터스 평생 출전권을 손에 넣은 셰플러는 "이곳에 죽을 때까지 올 수 있게 된 걸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곳이 마스터스"라고 감격 어린 소감을 밝혔다.

매킬로이는 8언더파를 몰아친 끝에 2위(7언더파 281타)에 올랐다.

셰플러에게 3타차 2위로 챔피언조 맞대결을 펼친 스미스는 1오버파 73타를 쳐 셰인 라우리(아일랜드)와 함께 공동 3위(5언더파 283타)를 차지했다.

16개월 만에 정규 투어 대회에 나선 타이거 우즈(미국)는 6오버파 78타를 쳐 47위(13오버파 301타)에 그쳤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