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스터스 공동 8위 임성재 "아쉽다, 다음엔 더 잘하겠다"

송고시간2022-04-11 09:00

댓글
공의 궤적을 쫓는 임성재.
공의 궤적을 쫓는 임성재.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오거스타[미국 조지아주]=연합뉴스) 권훈 기자 = '꿈의 무대' 마스터스에서 나흘 동안 열전을 마친 임성재(24)는 "아쉽다"는 말을 몇 번이나 되풀이했다.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끝난 마스터스에서 공동 8위라는 준수한 성적을 거뒀지만, 최종 라운드 경기 내용이 마음에 쏙 들지 않아서다.

임성재는 "마스터스라는 큰 대회에서 톱10은 좋은 마무리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아쉽게 끝났다"면서 "만족할 경기는 아니었다"고 자평했다.

임성재가 특히 아쉬워한 대목은 두 차례 나왔던 3퍼트.

"퍼트 실수가 잦았다. 3퍼트를 할 게 아니었는데 좋은 흐름이 끊어졌다"는 임성재는 또 한 번 "아쉽다"고 입맛을 다셨다.

그래도 뿌듯한 감정도 숨기지 않았다.

마스터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11월에 열린 2020년엔 준우승했지만, 4월에 열린 작년엔 컷 탈락했던 임성재는 "11월도, 4월도 잘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면서 "세 번 출전해 톱10을 두 번 했다. 최고의 컨디션일 때는 우승 기회도 있을 듯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내년 출전권을 일찌감치 확보한 것은 다행이라는 임성재는 "내년에 또 나올 수 있다는 게 감사하고 기쁘다"면서 "내년에도 예선 통과가 1차 목표고 상위권 경쟁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내년을 기약했다.

그는 특히 "우승 경쟁도 했지만 갤러리가 이렇게 많은 것이 처음이라 많이 긴장했다"고 털어놓고 "이번 대회를 계기로 큰 대회에서 더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임성재는 세 차례 출전에서 파악한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특징을 "장타보다 정교해야 한다. 무리하지 않아야 하고 정확도가 높아야 한다. 스코어를 까먹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정리했다.

"공이 떨어지는 지점이 중요하다"는 임성재는 "그린이 넓어서 공을 올려도 경사가 심하기 때문에 공을 원하는 곳으로 보내야 우승할 수 있다"고 나름대로 해법을 제시했다.

올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국가 대표로 출전할 가능성이 높은 임성재는 "다 같이 열심히 해서 금메달을 가져오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임성재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자동차로 2시간 거리인 애틀랜타 집으로 돌아가서 이틀가량을 쉰 뒤 15일부터 PGA 투어 RBC 헤리티지가 열리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로 건너갈 예정이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