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삼석,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국제포럼

송고시간2022-04-11 15:27

댓글

"방류 오염수가 10년 안에 태평양 전역에 퍼져 피해 예상"

서삼석 의원
서삼석 의원

[서삼석 의원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 의원은 11일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대응 국제포럼'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변국의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태평양 연안국가 별 상황을 공유하고 합리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서삼석 의원은 "해양 방류된 오염수가 10년 안에 태평양 전역에 퍼져 우리나라 대부분의 바다에 영향을 미쳐 해양오염을 피할 수 없다"며"국민 안전을 위해 정부와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윤미향 국회의원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일본 지구의 벗 사무국장 미츠타 칸나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추진상황과 문제점', 헬렌 칼데콧 국제의사기구 공동설립자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가 태평양 연안국가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기조 발제에 나섰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11년,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한 국제 연대 성명서 낭독도 진행됐다.

서삼석 의원은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국가적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직접 영향권에 있는 주변국 등 국제사회와 공조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