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경찰, '브로커가 인사권 요구' 폭로 수사 착수

송고시간2022-04-11 17:16

댓글
기자회견 연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
기자회견 연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7일 오전 전북 전주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브로커로부터 인사권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하고 있다. 2022.4.7 doo@yna.co.kr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정치 브로커가 단체장 선거 후보자들에게 인사권을 요구했다는 폭로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최근 기자회견에서 말한 내용을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브로커 관련 의혹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브로커로부터 (당선 시) 시청 인사권을 요구받았다"며 "선거에서 이기려면 후보가 돈을 만들어와야 하는데, (브로커가) 기업으로부터 그 돈을 받을 수 있는 권한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브로커는 시청 국·과장 자리가 120개가 넘는데 그 자리를 왜 못 주느냐고 했다"면서 "요구한 인사권은 주로 이권과 연계된 건설, 산업 쪽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이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정치 브로커 외에 기형적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휴대전화 요금 청구지를 바꾸면 해당 지역 거주자가 돼 이를 바탕으로 여론조사 업체가 그 지역에 살지 않는 사람에게 전화를 걸게 돼 여론조작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끝으로 예비후보를 사퇴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