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 사육기간 단축해 온실가스 줄인다…농식품부 시범사업

송고시간2022-04-12 11:00

댓글
백신접종으로 봄철 구제역 완벽 차단
백신접종으로 봄철 구제역 완벽 차단

(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축산농가에서 수의사가 소에게 구제역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2022.4.5 [공동취재]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소를 사육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소 사육방식 개선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여년 간 소의 사육 기간이 늘어나고 농가가 곡물 사료에 더 의존하면서 생산비용 부담이 커졌다. 구체적으로 비육우의 사육 기간은 2000년 약 23개월에서 2020년 약 30개월로 길어졌다.

사육 기간 장기화에 따라 분뇨와 온실가스 발생량도 증가했다.

이에 정부는 올해부터 소 사육 기간을 단축하고, 사양관리 프로그램을 개선하기 위한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2024년까지 3년간 약 100억원을 투입해 농협 안성목장의 송아지 600마리를 대상으로 유전형질, 사육 기간, 영양 수준별 사양시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소의 유전형질별 적정 사육모델을 개발하고 소 출하 월령을 30개월에서 24개월 수준으로 단축하는 게 목표다.

사육 기간이 이처럼 줄어들면 소 1마리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현재의 약 75% 수준으로 감소하고 사료비도 마리당 100만원씩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범수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우수한 국산 소고기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할 수 있는 단기 사육모델을 개발하고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