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겨냥하는' 민주 "심대한 결격…제주 개발의혹 해명하라"

송고시간2022-04-12 16:29

댓글

오등봉 개발 특혜의혹 거론…"능력·도덕성 부적격, 중상모략 1타 강사"

브리핑하는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 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브리핑하는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 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인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왼쪽)과 김상협 상임기획위원이 12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실현 가능한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방향'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4.12 [인수위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제주 오등봉 개발사업 민간 특혜 의혹부터 해명하라"며 압박했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원 후보자의 적격성과 도덕성에 대해 총체적인 문제 제기에 나섰다.

대선 과정에서 '대장동 1타 강사'라는 별명을 얻으며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특혜 의혹을 저격했던 원 후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세가 강화되는 모습이다.

조 대변인은 "원 후보자는 선거 공신을 논공행상한 대표적인 '코드인사'"라면서 "'능력'을 중시해 발탁했다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설명과는 다르게 원 후보자의 국토교통부 관련 업무 경험과 전문성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원 후보자는 '오등봉 개발사업' 민간 특혜 의혹으로 시민사회단체로부터 소송이 제기된 상태"라면서 "개발사업 민간특혜 의혹이 제기된 인물에게 국토교통부를 맡긴다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오등봉 개발은 제주시 오등봉 공원 일대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제주시가 2016년의 '추진 불가' 결정을 번복하고 민간특례 방식의 개발을 재추진한 배경에는 제주지사였던 원 후보자의 개입이 있었을 것으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제주참여환경연대 등은 주장해 왔다.

조 대변인은 또 "원 후보자의 과거 행적도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면서 "사법연수원 시절 음주 폭행, 제주 4.3 위원회 폐지 법안 공동발의, 단식 농성 조롱, 제주교육청(의 원 후보자) 부인 '주4일 근무 월 600만 원' 채용, 베트남 전쟁 참전 용사 비하발언 논란 등 도덕성에도 심대한 결격사유가 있다"고 열거했다.

그러면서 "'능력' '도덕성' 모두에서 부적격한 원 후보자에 대해 '코드인사' '제 식구 감싸기'로 일관하는 행태야말로 '구태정치' 표본임을 국민의힘과 윤 당선자는 가슴 깊이 새기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민주당 원내기획부대표인 천준호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원 후보자는 대선 기간 흑색선전과 정치 공세에 몰두해 선거판을 혼탁하게 만든 중상모략 1타강사"라며 "윤 당선인의 보은에 놀랄 따름"이라고 비꼬았다.

인사청문특위 간사인 강병원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부동산 문제나 교통 문제에 대해 어떤 전문적인 식견과 실력이 윤 당선인에게 어필이 돼 발탁됐는지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 오히려 대장동 문건 보따리를 주웠다고 흔들던 그 장면만 강하게 남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