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의 "'검수완박' 4월 국회 처리 반대…논의 기구 제안"

송고시간2022-04-13 23:14

댓글

연석회의 결정…"尹당선인에 한동훈 후보자 지명 철회도 촉구"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하는 [정의당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정의당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의 4월 임시국회 처리에 반대하고, 국회 차원의 논의 기구를 제안하기로 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대표단·의원단이 참석한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이 대변인은 "검수완박의 4월 국회 처리에 대해 중단을 촉구하고, 국회 차원의 논의 기구를 설치해 보완·개선사항을 충분히 논의한 뒤 수사· 기소 분리를 포함한 검찰 개혁 방안을 추진하자는 것"이라며 "수사·기소 분리 추진은 정의당의 일관된 입장이지만 지금의 추진 방식에 대해 동의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이 추진하는 필리버스터 참여 여부는 법안 처리 단계 등 추후 상황을 보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다.

또한 "한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윤 당선인에게 강력히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의당은 논평을 통해 "법무부 장관 후보 지명은 대통령의 책임보다는 더불어민주당과 전면전을 예고하는 검찰총장의 모습을 보여준 듯해서 대통령의 인사로서는 매우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 지도부는 14일 오전 대표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러한 당의 공식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