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흥민의 토트넘, 7월 한국 투어 상대는 'K리그 올스타'

송고시간2022-04-14 09:41

댓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나머지 한 경기 상대는 미정

'K리그는 들러리냐' 비판 또 나올듯…일정 빡빡해 구단도 난색

애스턴 빌라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박수 치는 손흥민
애스턴 빌라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박수 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손흥민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7월 한국 친선경기 상대가 'K리그 선발팀'으로 확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K리그 대표 선수들로 구성되는 선발팀, '팀 K리그'와 토트넘의 친선경기가 7월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토트넘이 7월 한국에서 프리시즌 투어로 친선경기 2경기를 치른다는 것은 이미 지난 2월 토트넘이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 확정된 것은 그 중 한 경기의 날짜와 토트넘의 상대다.

토트넘의 나머지 한 경기 일시와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K리그 구단이 아닌 해외 팀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팀 K리그와 토트넘의 경기는 쿠팡플레이와 스포츠 마케팅 에이전시 피치 인터내셔널이 주최하는 '쿠팡플레이 시리즈'의 하나로 열린다.

프로연맹과 쿠팡플레이는 지난 12일 포괄적 마케팅 파트너십을 체결, 올해부터 2025년까지 4년간 쿠팡플레이가 K리그 뉴미디어 중계, 신규 콘텐츠 개발 투자, 현장 프로모션, 상품 판매 등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쿠팡플레이 시리즈
쿠팡플레이 시리즈

[쿠팡플레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프로연맹은 "이번 경기는 K리그와 쿠팡플레이 간 협력관계 강화는 물론, K리그 대표 선수들과 토트넘의 맞대결을 기대해 온 국내 축구팬들을 위한 좋은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리그의 한 구단이 나서는 게 아닌 '올스타 팀' 격인 선발팀을 꾸려 해외 명문 팀과 친선경기를 치르도록 하는 점을 두고 K리그 팬들 사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자신이 응원하는 K리그 팀의 스타 선수들이 손흥민과 토트넘을 위한 '들러리'로 전락 수 있다는 점을 안타까워하는 팬들이 적지 않다.

피아의 구분이 매우 명확한 축구 응원 문화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울산 선수와 포항 선수가, 수원 선수와 서울 선수가 한 팀이 돼 토트넘에 맞서는 그림을, 축구팬들은 매우 어색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2019년 유벤투스와 팀K리그의 경기
2019년 유벤투스와 팀K리그의 경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연맹은 과거 FC바르셀로나(2010년), 유벤투스(2019년)와 K리그 선발팀의 경기를 추진했다가 팬들로부터 크게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특히 올 시즌에는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까닭에 매우 빡빡한 일정으로 리그가 치러지고 있어 핵심 선수들을 이벤트성 경기를 위해 내줘야 하는 각 구단의 불만도 클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과 팀 K리그의 경기는 주중인 수요일 열리는데 앞선 주말과 그 뒤 주말에 리그 경기가 열린다.

지방의 한 구단 프런트는 "올 시즌은 월드컵 때문에 가뜩이나 쉴 시간이 부족해 선수들이 다치기라도 할까 불안한데 친선경기까지 열겠다는 프로연맹을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많이 지쳐있을 각 팀 '에이스'들이 처음 발을 맞추며 팬들 앞에서 과연 얼마나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각 구단의 사전 동의를 다 얻고 이번 토트넘과 친선경기를 진행한 것은 아니지만, 그동안 프로축구 전체를 위한 친선경기, 올스타전에 대한 각 구단들의 협조는 원활하게 이뤄져 왔다"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