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개방에 에버랜드 노하우 녹인다…방문객 관리 시뮬레이션

송고시간2022-04-14 11:00

댓글

시간당·단위 면적당 적정 방문객 수 등 문의…사전예약제 도입도

[대통령실 용산 이전] 청와대 보는 시민들
[대통령실 용산 이전] 청와대 보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0일 오후 시민들이 청와대를 보고 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청와대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로 이전한다고 발표했다. 2022.3.20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청와대 개방을 앞두고 국내 최대 놀이공원인 에버랜드 측의 방문객 관리 노하우를 참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5월 10일 취임과 동시에 청와대를 개방하면 '구름 인파'가 몰려들 것으로 보고, 원활한 입장과 관람,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시뮬레이션을 내부적으로 가동해보고 있다고 한다.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에버랜드 관계자와 함께 방문객 관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개방 첫날에만 최소 수천 명, 많게는 수만 명의 방문객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며 "불편이 없도록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TF는 청와대 개방 취지를 흐릴 수 있는 방문객들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기존 청와대 시설과 녹지 등의 훼손을 막기 위한 대책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버랜드 실무자들을 상대로도 방문객 확인 절차, 적정한 시간당 입장 인원수, 단위 면적당 최대 방문객 수 등에 대해 꼼꼼히 문의했다고 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문객 제한 등 방역 조치도 함께 검토했다.

에버랜드는 연간 약 600만 명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놀이공원이다. 하루 최고 12만여 명이 찾은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초여름 더위 날리는 물 폭탄
초여름 더위 날리는 물 폭탄

(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를 찾은 시민들이 '슈팅 워터 펀' 공연을 즐기고 있다. 2021.6.22 xanadu@yna.co.kr

TF는 에버랜드뿐 아니라 서울 도심 관광지인 경복궁 사례도 참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2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몰린 것으로 알려진 경복궁 관리사무소 측으로부터 관련 데이터를 받아 청와대 개방 시나리오와 비교 분석했다는 것이다.

한편, TF는 청와대 방문에 사전 예약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인수위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 없이 언제든지 청와대 경내에서 산책을 즐길 수 있다"고 밝혔으나, 현실적 여건을 고려해 방식을 변경한 것이다.

이를 위해 TF는 카카오, 네이버 등을 통한 예약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 예약 시 선착순으로 할지 추첨으로 할지는 미정이다.

어린이와 노약자, 장애인 등이 청와대를 찾는 데 제약이 없도록 보완 장치를 마련하는 데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TF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개방 초반에는 사전 예약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나중에 정착되면 자율 방문으로 다시 바꿀 수도 있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