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운동연합 "수명 다한 고리2호기 영구정지해야"

송고시간2022-04-14 15:25

댓글
13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열린 환경운동연합 기자회견
13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열린 환경운동연합 기자회견

[손형주 기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환경단체가 최근 폐쇄를 1년 앞둔 고리 2호기의 수명 연장 가능성이 제기된 것을 두고 "수명이 다한 설비는 안정성도 경제성도 담보되지 않기 때문에 영구정지 되어야 한다"며 반발했다.

환경운동연합 탈핵위원회와 부산환경운동연합은 13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원전 최대 밀집 도시 부울경, 고리2호기 수명연장·영구핵폐기장 추진 규탄'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고리2호기는 800만 시민이 거주하는, 이미 원전 밀집도가 최대인 곳에 있다"며 "정치권은 수도권 1극 체제 극복을 위해 부울경 메가시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원전 지역이) 지난해 연말에 날치기로 통과한 방사선폐기물관리 2차 종합계획에 의해 영구적인 핵폐기장이 될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으로 부울경 메가시티를 원한다면 2023년 2호기부터 4호기까지 순차적으로 폐쇄하면서 탈원전에 박차를 가하고 재생에너지 산업을 기반으로 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이는 단순히 도시의 성장 전략이 아니라 기후 위기 시대를 살아내기 위한 단 하나의 생존방안"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원도 "시민들의 의견수렴과 동의가 전제되지 않은 수명 연장 시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수원은 지난 4일 '고리 2호기 계속운전안전성평가보고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하자 탈핵단체들은 탈원전 정책 폐기를 공약한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원전 가동 연장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며 반발한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