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강욱 "대통령 관저 앞 화장실 설치"…인수위 "요청한 바 없어"

송고시간2022-04-14 16:13

댓글

청와대 "확인해드릴 내용 없다"

[출처: 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출처: 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14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청와대 관저 앞에 화장실을 설치한다는 소식을 전하며 "저열한 의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이를 부인했다.

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인수위가 BH(청와대)쪽에 개방 대비를 위해 현 대통령 관저 앞에 공중화장실을 설치하라고 통지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저열한 의도에서 비롯된 일이 아니길 바란다. 어떻든 기가 막히는 일이 벌어진다"고 지적했다.

이 게시물에는 "모욕적이다", "한심하다"는 등 인수위를 비판하는 댓글이 잇따랐다.

그러나 인수위는 이날 대변인실 명의의 공지문을 통해 "현 대통령 비서실에 청와대 간이 화장실 설치를 요청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인수위는 "청와대 개방 후 시민들의 편의를 위한 간이 화장실을 설치할 계획이나 설치 시기는 5월 10일 이후가 될 것이며 현 청와대 비서실에 사전 설치를 요청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한 "관저 주변에 설치할 계획도 전혀 없으며 고려된 바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최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인수위의 입장을 언급하면서 "청와대는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