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류지현 LG 감독 "심판도 S존 적응하는 과정…침착하게 대응해야"

송고시간2022-04-14 16:36

댓글

"선수들이 지나치게 신경 쓰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인터뷰하는 류지현 감독
인터뷰하는 류지현 감독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이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2022. 4.14. cycl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LG 트윈스의 간판타자 김현수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홈 경기 0-2로 뒤진 5회말 2사 만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오원석에게 루킹 삼진을 당한 뒤 한참 동안 더그아웃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김현수는 바깥쪽 낮은 공을 스트라이크로 판정한 주심을 바라보며 아쉬운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4회에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SSG 추신수는 2사 1, 2루 기회에서 주심이 LG 선발 손주영의 5번째 몸쪽 높은 직구를 스트라이크로 부르자 타석에서 벗어나 인상을 찌푸렸다.

추신수는 6구째 공에 배트를 휘둘렀고, 범타를 기록해 아웃됐다.

스트라이크 존을 확대한 올 시즌 프로야구에선 비슷한 장면이 자주 나오고 있다.

몇몇 타자들은 넓어진 스트라이크 존에 적응하지 못하고 감정을 표출하기도 한다.

일각에선 주심과 상황에 따라 스트라이크 판정 기준이 달라지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반대 목소리도 있다. 일단은 차분하게 볼 판정을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다.

전날 볼 판정 문제에 아쉬워하는 선수들을 지켜본 류지현 LG 감독은 "현재는 과도기"라며 선수들이 좀 더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류 감독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SSG와 홈 경기를 앞두고 "지금은 선수, 코치뿐만 아니라 심판들도 스트라이크 존에 적응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볼 판정 하나로 경기 결과가 갈릴 수 있는 상황이라 심판들도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좀 더 유연하게 스트라이크 존 변화를 받아들여야 한다고도 했다.

류 감독은 "선수들이 지나치게 신경을 쓰는 건 바람직 하지 않다"며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 지나치게 심판 판정을 의심을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