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킬레스건 파열 보존치료, 수술과 효과 비슷"

송고시간2022-04-15 08:59

댓글
아킬레스건 파열
아킬레스건 파열

[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발목 뒤에 있는 굵은 힘줄인 아킬레스건 파열은 깁스로 고정하는 보존 치료가 효과에서 수술과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의대 정형외과 전문의 매슈 코스타 박사 연구팀이 4개 의료센터의 아킬레스건 파열 환자 554명(18~60세, 평균연령 39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AP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같은 수의 3그룹으로 나누어 각각 ▲표준 수술 ▲최소 침습 수술(minimally invasive surgery) ▲비수술 보존 치료를 받게 했다.

3그룹은 모두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 후 72시간 안에 무릎 아래 깁스를 하고 비수술 그룹은 2주 동안 깁스 상태를 유지했다. 수술 그룹은 수술 후 새로 깁스를 한 뒤 2주 동안 깁스를 유지했다.

깁스를 뗀 후에는 6주 동안 탄력성 재질로 만들어진 발목-발 보조기(ankle-foot orthosis)를 착용하고 생활하게 했다.

3그룹은 모두 재활 치료(rehab therapy)를 받았다. 6개월 동안은 위험한 활동을 피하도록 했다.

1년 후 전체적인 치료 효과는 3그룹 사이에 큰 차이가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보존 치료가 성공하려면 부상 후 첫 3일 안에 깁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아킬레스건 파열이 재발한 경우는 비수술 그룹이 6%로 수술 그룹의 0.6%보다 많았지만 대부분 우연히 자신도 모르게 발목에 무게가 실리는 행동을 했기 때문으로 부상 후 첫 6개월 동안은 위험한 활동을 피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신경 손상 징후가 나타난 환자는 최소 침습 수술 그룹이 5%, 표준 수술 그룹이 2.8%, 비수술 그룹이 0.6%였다.

이에 대해 컬럼비아 대학 의대 정형외과 과장 윌리엄 레빈 박사는 환자는 전문의와 상의해 치료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논평했다.

아킬레스건이 찢어지면 자연치유 과정이 진행되지만 바람직하지 않은 위치에서 치유가 이루어질 수 있는 반면 수술을 하면 보다 정교하게 바로잡을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 의학 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