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NFT는 거품?…트위터 창업자 첫 트윗 NFT, 1년새 35억→837만원

송고시간2022-04-15 10:14

댓글

"폭발적 성장한 NFT 시장 한계 보여줘"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지난해 3월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가 처음으로 올린 트윗의 대체불가토큰(NFT)이 290만달러(약 35억7천만원)에 팔려 화제가 됐다.

하지만 이 NFT의 가치가 1년 만에 거의 사라지면서 NFT 시장의 거품 논란이 커지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작년 이 NFT를 샀던 가상화폐 사업가 시나 에스타비는 이를 지난주 NFT 거래소 오픈시에 내놨지만, 이날까지 최고 입찰 가격은 6천800달러(약 837만원)에 불과했다.

이는 에스타비가 제시한 목표 가격 4천800만달러(약 590억원)의 7천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경매 첫 주 입찰 가격이 수백 달러밖에 되지 않자 목표 가격은 없어졌지만, 이날까지 최고 입찰 가격은 가상화폐 2.2이더(약 6천800달러)밖에 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에 있는 블록체인 기업 브리지오라클의 최고경영자(CEO)인 에스타비는 영국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높은 가격을 제시받지 못하면 아마도 잭 도시의 트윗 NFT를 절대 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타비는 로이터 인터뷰에서도 자신이 산 NFT의 가치에 대해 확신했다. 그는 "이 NFT는 그저 단순한 트윗이 아니라 디지털 세계의 '모나리자'"라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는 누가 이것을 사려는지가 중요하다. 누구나 이 NFT를 살 자격이 있다고 보지는 않기 때문에 아무에게나 팔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6일 NFT 판매 수익의 50%를 자선 기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CNBC는 유명한 잭 도시의 첫 트윗 NFT에 대해 높은 가격의 응찰이 없었다며 "지난 2년간 폭발적으로 성장한 NFT 시장에 일정한 한계가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NFT 정보업체 넌펀저블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NFT 거래는 176억달러(약 21조7천억원)로 1년 전보다 200배 이상 급증했다.

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