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우크라 침공] "또 다른 전장"…전범재판 증거 쌓아가는 우크라

송고시간2022-04-15 10:33

우크라 "러 전쟁범죄 사건 6천건 넘어"…시민사회도 증거보존 동참

러군 포격에 폐허 된 우크라 체르니히우
러군 포격에 폐허 된 우크라 체르니히우

(체르니히우 AP=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부 도시 체르니히우 주민들이 러시아군 포격으로 폐허로 변한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러시아의 침략에 맞서는 우크라이나가 '법적 영역'에서도 거센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고 영국 BBC 방송이 14일(현지시간)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전쟁범죄 혐의로 국제 법정에 세우는 것을 목표로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등과 관련한 증거를 차곡차곡 쌓고 있다는 것이다.

러시아군의 전범 혐의 조사를 진두지휘 중인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이번 주 키이우 외곽 도시 부차에서 집단무덤 한 곳을 추가로 찾아 발굴했다.

이 무덤에선 10구의 시신이 나왔다. 일부 시신은 새까맣게 탄 상태였다.

약 한 달간 러시아군에 점령됐다가 이달 초 수복된 부차에선 곳곳의 집단매장지에서 400구가 넘는 민간인 시신이 발굴됐다. 살아남은 주민들은 러시아군이 아무 이유 없이 행인을 쏴 죽이는 등 학살을 자행했다고 증언했다.

베네딕토바 총장은 러시아군의 전범 혐의와 관련해 조사 중인 사건이 이미 6천 건을 넘어섰다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인에 대한) 제노사이드(인종청소)를 논할 근거를 실제로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푸틴은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살해한 침략국의 대통령이다. 그에게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러시아군 병사들이 상부의 지시로 민간인 학살을 자행했는지를 밝히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국제형사재판소(ICC) 법정에 푸틴 대통령을 세워 단죄하겠다는 것이다.

러, 민간인 학살 의혹 규탄하는 체코 시민들
러, 민간인 학살 의혹 규탄하는 체코 시민들

2022년 4월 9일 체코 프라하의 주체코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시민들이 두 손을 등뒤로 묶은 채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발견된 민간인 시신의 모습을 재연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EPA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실현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평가된다. 러시아는 2016년 ICC 설치의 국제법적 근거인 로마조약에서 탈퇴했고, 우크라이나 역시 ICC 당사국이 아니다.

전쟁범죄, 반인도범죄, 집단살해 등 범죄는 비당사국이라도 조사가 가능하고 실제로 ICC가 우크라이나내 전쟁범죄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나, 러시아 측이 신병을 넘겨주지 않을 공산이 크다.

베네딕토바 총장은 그런 현실론에도 불구하고 푸틴을 법정에 세우는 것이야말로 우크라이나 정부의 궁극적 목표라는 데는 변함이 없다면서 "이는 우크라이나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에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노력에는 정부 기관뿐 아니라 시민사회도 풀뿌리식으로 동참하고 있다.

현지 비영리기구(NGO) 트루스하운즈 등은 전직 ICC 검사들로부터 훈련을 받은 자원봉사자들을 러시아군에 점령됐다가 수복된 도시들로 보내 전쟁범죄 혐의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다.

키이우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약 50㎞ 떨어진 보로단카 지역에서 활동 중인 트루스하운즈 소속 자원봉사자 로만 코왈은 러시아군에 점령한 도시의 건물을 파괴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목격자 증언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코왈은 "그들은 이 도시가 민간인으로 가득하고 전투원이 남아 있지 않다는 걸 알았다. 그런데도 그들은 (도시를) 완전히 파괴하려 했다"면서 "우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거짓말을 꾸며내도록 놓아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wang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