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천심사 '컷오프'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 "재심 수용해야"

송고시간2022-04-17 10:45

댓글
"송하진 전북지사 경선 참여시켜야"
"송하진 전북지사 경선 참여시켜야"

[촬영 나보배 기자]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자 공천심사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재심을 청구한 가운데 송 지사 지지자들이 재심 수용을 촉구하고 나섰다.

송 지사 지지자들은 17일 전북도의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여론조사에서 부동의 1위를 지켜오고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1급 포상을 받아 가산점까지 부여받은 송 지사가 컷오프됐다"며 "시스템 공천이 제대로 작동됐다면 송 지사는 공천심사에서 1위 후보로 선출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지지자 대표로 선 고성재 전 송 지사 비서실장은 "일부 공천관리위원이 송 지사의 3선 도전에 대한 교체지수가 높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는 말도 있지만, 교체지수는 평가항목이 아니다"며 "설령 교체지수가 높다 하더라도 확고한 적합도 1위를 유지한다는 것은 송 지사가 도지사 후보로 마땅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 전 비서실장은 "민주당 재심위는 송 지사의 재심을 수용해야 한다"며 "시스템 공천 원칙과 도민의 의사를 존중해 송 지사를 경선에 참여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