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정호영 '친로남불'"…조국 "자녀 일기 압수수색 등 수사"(종합2보)

송고시간2022-04-17 23:27

댓글

윤 당선인에 "무엇인 공정인가…친구 구하려다 민심 잃어"

안경쓰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안경쓰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최근 제기된 자녀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설명에 앞서 안경을 쓰고 있다. 2022.4.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제기된 각종 의혹을 부인한 것과 관련, "논점에서 벗어난 자기합리화", "40년 절친의 '친로남불'"이라며 맹공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의 비전과 정책구상을 설명하기도 전에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 몹시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면서도 "자녀 문제에 있어 저의 지위를 이용한, 어떤 부당한 행위도 없었고 가능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신현영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게임의 법칙, 룰을 누가 만들었느냐'에 대한 국민적 의혹 제기에 대해 핵심 논점에서 벗어난 자기합리화, 입증 책임을 국민과 국회, 언론으로 돌리는 기자회견이었다"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정호영 후보자는 기자회견 내내 '부당행위'와 '위법행위'는 없었다고 강조, 주장했다"며 "국민들이 새 정부 첫 내각에서 일하게 될 고위공직자를 평가하는 '눈높이'에 대한 고민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 일하게 될 고위공직자에게 부당행위나 위법행위는 당연히 없어야 한다"며 "장관 후보자가 자랑스럽게 할 얘기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대통령 당선인으로 만든 건 '공정'이란 단어일 것"이라며 "불법, 위법, 부당행위가 아니면 공정한 것인지 윤 당선인의 공정이 무엇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총장 윤석열의 공정과 대통령 윤석열의 공정은 다른 것이냐"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정 후보자 자녀의 병역 특혜 의혹과 관련해 "윤 당선인의 얘기처럼 본인이 해명할 수 있는 부분부터 하라"며 "아들의 병역판정 4급에 대해 당당하다면 척추 협착과 관련된 당시 자기공명영상(MRI)과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자료부터 공개하시기 바란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요구하는 자료 제출 협조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명하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해명하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최근 제기된 자녀 관련 의혹 등을 해명하고 있다. 2022.4.17 jeong@yna.co.kr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향해서도 "친구를 구하려다 민심 잃는다"며 정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특히 윤 당선인 측이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하며 "정 후보자의 많은 의혹은 과연 그에 준하는 범법 행위가 있었는지는 상당히 중요한 문제"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내로남불"이라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박용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 후보자의 막말 논란과 자녀 의대 편입학 특혜 의혹 등을 거론하며 "국민들이 윤 당선인을 왜 지지했느냐. 아빠 찬스로 공정과 상식을 짓밟았던 내로남불, 이른바 '조국 사태'의 영향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윤 당선인이 만약 지금 검찰총장이었다면, 이 정도 의혹 제기면 진작에 정호영 지명자의 자택과 경북대학교 병원에 전방위 압수수색을 하지 않았겠느냐"며 "국민의힘과 윤 당선인 측은 조국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용기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정호영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다면 윤석열 당선인이 결자해지해야 마땅하나 이제는 본인이 나서서 두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전 의원은 조 전 장관을 염두에 둔 듯 "위법이 있는지 없는지는 그때처럼 수사도 해보고 압수수색도 먼저 해보라. 그리고 그에 응당하는 행정처분과 학위 취소 등에 대한 기준을 그때 그 잣대로 현재를 보라"고 쏘아붙였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반대하는 검찰을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여야 막론하고 오랫동안 제기해온 '수사기소 분리'를 검찰이 반대하고 수사권을 유지해달라고 주장하기 전 최소한 해야 할 몇 가지"라며 "진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전개"라고 적었다.

그는 "도이치모터스 사건에 대한 김건희씨의 연루 의혹 철저 수사, 한동훈 법무장관 후보의 아이폰 암호 풀기, 그리고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의대 편입 및 병역 의혹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 전 전면적 수사"를 나열한 뒤 "자녀 일기장에 대한 압수수색 포함"이라고 꼬집었다.

조 전 장관은 이어 "별장 성접대 동영상 속 김학의 차관의 얼굴을 알아보지 않고(못하고) 세 번이나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한 사과, 법원이 실체를 확인한 '채널A 사건' 감찰 및 수사 방해 사건의 관련자에 대한 조사와 제재, 이례적으로 법원이 '공소권 남용'을 확인한 서울시 공무원 유우성씨 간첩 조작에 대한 사과 및 책임 검사(장)들에 대한 징계"를 주장했다.

이어 "'수사기소 분리' 이후에도 검찰은 보완 수사 요구권, 경찰 비리에 대한 수사권 등을 보유하므로 '검수완박'은 틀린 용어"라고 강조했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