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해 1분기도 '양극화'…대형항공사는 흑자·LCC는 적자

송고시간2022-04-18 06:31

댓글

1분기까지 화물 호조…"2분기부터는 여객이 실적의 '키'로 작용"

인천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항공 화물운임 강세 덕분에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저비용항공사(LCC)가 적자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대형항공사(FSC)는 올해 초에도 흑자행진을 이어가면서 LCC와 FSC 간 실적 양극화 현상은 뚜렷해진 모습이다.

18일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두 달간 보고서를 낸 증권사 9곳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 대한항공의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6천48억원, 매출액 컨센서스는 2조8천715억원으로 각각 추정됐다.

전년 동기의 영입이익 1천16억원, 매출액 1조7천925억원 대비 각각 495.2%, 60.2% 증가한 수치다.

한국증권은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올해 1분기 1천41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흑자 전환될 것으로 전망했다. 매출액은 작년 1분기 8천472억원에서 올해 1분기 1조3천110억원으로 54.75%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실적은 화물 사업이 견인했다. 화물 운임지수인 TAC 지수의 올해 1월 홍콩∼북미 노선 항공 화물운임은 1㎏당 10.90달러를 기록했다.

3월에는 8.18달러로 운임이 하락했지만, 여전히 2019년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2019년 1월 항공 화물운임은 3.66달러에 불과했다.

반면 LCC는 여전히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됐다.

5개 증권사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 제주항공[089590]의 1분기 매출은 1천61억원, 영업손실은 706억원으로 추정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3.8%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작년 1분기의 873억원과 비교해 다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에어[272450]의 1분기 매출액은 812억원, 영업손실은 401억원으로 전망됐다. 매출은 84.9%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작년 1분기의 601억원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티웨이항공[091810]은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1.4% 증가한 570억원, 영업손실은 다소 늘어난 5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됐다. 티웨이항공의 작년 1분기 영업손실은 454억원이었다.

대형항공사와 LCC 모두 올해 2분기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가 다음 달부터 국제선 운항을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함에 따라 각각 화물과 국내선 운항에 집중했던 대형항공사와 LCC들은 국제선 운항을 재개 또는 확대할 계획이다.

항공 화물운임이 하락세에 접어들면서 항공사들의 화물 수익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대형항공사들은 코로나19의 버팀목이었던 화물 수익이 감소할 것을 대비해 여객 사업 확대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LCC들은 국제선 정상화를 통해 올해 영업손실을 점차 줄여나간 뒤 내년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고유가 기조가 항공사들의 여객 운항 실적 회복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항공운수협회(IATA)에 따르면 이달 8일 기준 아시아·오세아니아 항공유의 가격은 배럴당 125.7달러로, 작년 4월보다 95.2% 상승했다.

박수영 한화투자증권[003530] 연구원은 "올해 1분기에 대한항공은 화물 고운임 덕분에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할 것"이라면서 "2분기에는 화물보다 국제선 여객 회복 속도가 실적의 '키'(Key)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