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키이우 시장, 러 보복 공습에 "아직 귀향 말라"

송고시간2022-04-18 08:21

댓글

17일 하르키우 도심·주거지 피격에 5명 사망…"나흘새 18명 사망"

하르키우 시장 "숨어 있으라…떠날 수 있으면 떠나라"

'기함 침몰' 보복 공격에 연기 치솟는 우크라 키이우
'기함 침몰' 보복 공격에 연기 치솟는 우크라 키이우

(키이우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의 숲 위로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이날 키이우와 서부 도시 르비우(리비우)에서는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이 잇따랐다. 이는 러시아 흑해 함대의 기함인 미사일 순양함 모스크바호 침몰에 대한 보복 공격으로 관측됐다. 2022.4.17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러시아군의 철수로 서서히 일상 복귀에 나섰던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에서 러시아 군함 모스크바호의 격침에 따른 보복성 공격으로 피란민들의 귀향길이 불확실해졌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전날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텔레그램을 통해 "다시 한번 모든 이에게 호소한다. 공습경보를 무시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키이우를 떠났다가 다시 돌아오려는 시민들은 귀향을 자제하고 더 안전한 곳에 머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말 러시아군이 돈바스 지역 집중을 명분 삼아 철수하기 시작하자 키이우에서는 일상 회복 조짐 속에 일부 피란민들이 귀향하기도 했다. 키이우는 러시아의 침공 전 인구 350만의 도시였지만 지난달 말 기준 인구 절반가량이 떠난 상태다.

그러나 지난 13일 러시아 해군의 '자존심'인 흑해 함대의 기함 모스크바호가 격침된 이후 러시아군은 키이우 주변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키이우 군사시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이 며칠째 계속된 가운데, 전날에는 키이우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에서 폭음이 잇따랐다.

우크라이나 제2도시 하르키우(하리코프)를 비롯해 자포리자, 도네츠크, 드니프로 등지에서 공습경보가 울렸고, 서부 도시 르비우에서도 폭음이 들렸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러군 공격' 하르키우서 화재 진압하는 우크라 소방대
'러군 공격' 하르키우서 화재 진압하는 우크라 소방대

(하르키우 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제2 도시 하르키우(하리코프)에서 소방대원들이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러시아는 흑해 함대의 기함인 모스크바호 침몰에 대한 보복으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포함한 주요 도시를 겨냥한 공격을 재개했다. 2022.4.17 leekm@yna.co.kr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올레그 시네후보프 하르키우 주지사는 도심과 북동부 주거밀집지 살티브카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과 포격으로 5명이 숨지고 2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시네후보프 주지사는 우크라이나군이 하르키우 지역에서 반격에 성공해 마을 두 곳을 완전히 탈환했다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나흘간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하르키우에서 18명이 사망하고 10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이호르 테레코프 하르키우 시장은 모든 시민이 피난처를 찾을 수 있다면 숨어있으라고 당부하는 한편 여건이 된다면 도시를 떠나라고 촉구했다고 APTN이 전했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