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컷오프' 송하진 전북지사 정계 은퇴…"조용히 물러날 것"(종합)

송고시간2022-04-18 12:10

댓글

공천배제 이후 첫 입장 밝혀 "그동안 믿어준 도민께 감사"

정계 은퇴 밝히는 송하진 전북지사
정계 은퇴 밝히는 송하진 전북지사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자 공천심사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18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있다. 2022.4.18 jaya@yna.co.kr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자 공천심사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18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송 지사는 이날 오전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참 부족한 저를 크게 믿어주신 도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이러한 뜻을 전했다.

그는 "냉철한 머리로 일하는 유능한 행정가이자, 따뜻한 가슴으로 일하는 착한 정치인이 되고자 노력했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기도하며 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정치를 떠나고자 한다"며 "저에게는 네 편, 내 편은 없고 우리 편만 있을 뿐"이라고 했다.

송 지사는 "그간 제가 전북을 위해 정성으로 일할 수 있도록 몸과 마음으로 도와주신 모든 분께 영원히 잊지 못할 기억으로 갚아나가겠다"며 "책임 지워진 기간의 일은 끝까지 잘 챙기겠다"고 말을 맺었다.

송 지사는 이어진 취재진 질문에서 '3선 좌절'에 대한 입장을 더 구체화했다.

경선 컷오프에 대한 심경을 묻는 말에 "솔직히 왜 아쉬움이 없겠느냐"면서도 "민주당 덕으로 전주시장 2번, 전북지사 2번을 했는데 마지막 한 번의 서운함 때문에 당을 떠난다거나 호적을 파고 원적을 파는 그런 바람직하지 않은 정치는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결코 경선(공천 심사) 결과를 수용(인정)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그동안 제가 입은 은혜를 조용히 물러남으로써 갚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으로 타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정치하는 동안 많은 동지와 함께했는데 어설픈 사람은 없었다"며 "제가 떠나는 마당에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하라 하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우리의 정치가 더 바른쪽으로 나아가도록 뜻을 모으겠다"고 에둘러 말했다.

취재진과 인사 나누는 송하진 전북지사
취재진과 인사 나누는 송하진 전북지사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자 공천심사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18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취재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4.18 jaya@yna.co.kr

민주당 전북도지사 경선에서는 김관영 전 국회의원과 김윤덕·안호영 국회의원 등 3명이 공천을 두고 경쟁한다.

권리당원 여론조사 50%와 안심번호 선거인단 투표 50%를 합산한 국민참여경선으로 진행하고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결선투표를 한다.

jay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