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 금리 역전시 외국인 증시 이탈 가능성…지수 상승 둔화"

송고시간2022-04-18 11:38

댓글

한국투자증권 "경기 모멘텀 둔화하면 환율 올라 외국인 매도 우위"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코스피 장 초반 2,690대 약세를 보이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4.18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코스피 장 초반 2,690대 약세를 보이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4.18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한국의 기준금리보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높아지면 외국인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있고 (주식시장) 지수의 상승세가 둔화할 수 있다고 18일 전망했다.

김대준 연구원은 "경기 모멘텀(동력)이 둔화하고 금리가 역전돼 원/달러 환율이 높아지면(원화 약세) 외국인이 시장에서 이탈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가 역전된 시기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발표한 1996년 5월 이후 총 세 차례다.

이중 현 상황과 유사한 시점은 2018년 3월부터 2020년 2월이라는 게 김 연구원의 분석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기선행지수가 기준선 100을 향해 하락하는 등 경기 모멘텀의 둔화가 비슷하다는 게 근거다.

김 연구원은 "이 시기 코스피 수익률은 점점 마이너스(-)로 변하고 미국보다 부진한 결과를 나타내기 시작한다"며 "경기가 흔들린 건 당연하고 환율과 수급 부분도 시장에 부담을 줬다"고 짚었다.

이어 "원/달러 환율은 2018년 3월을 저점으로 위를 향해 오르기 시작했고 외국인은 그 기간에 국내 주식을 대량 순매도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외국인 매도 우위가 나타날 수 있는 기준금리 역전기엔 지수 자체의 상승 탄력이 약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김 연구원은 지수보다는 업종별로 접근하는 전략이 유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외국인 순매도의 영향에서 자유로운 종목을 선택하는 것이 전술적으로 유리하다"며 "현재 코스피는 횡보하고 개별 종목은 오르는 종목 장세임을 염두에 둔다면 상승하는 종목이 계속 그 추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2차전지와 리오프닝(오프라인 활동 재개) 업종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encounter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