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즈키, 시즌 4호 홈런…개막전 포함 9경기 연속 출루

송고시간2022-04-18 11:41

댓글
스즈키에게 축하 인사하는 해리스 코치
스즈키에게 축하 인사하는 해리스 코치

(덴버 AP=연합뉴스) 시카고 컵스 윌리 해리스(왼쪽) 3루 코치가 18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 7회초 스즈키 세이야가 홈런을 치자 두 손을 모아 축하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일본야구 국가대표 4번 타자 출신 스즈키 세이야(28·시카고 컵스)가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 장타력과 출루 능력을 동시에 과시하고 있다.

스즈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 5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2볼넷 1타점으로 활약했다.

1안타가 홈런이었다.

스즈키는 컵스가 5-3으로 앞선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 상대 우완 애슈턴 구도의 시속 150㎞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13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이후 5경기 만에 나온 시즌 4호 홈런이다.

스즈키는 2회와 5회 볼넷 2개를 얻어, 이날 3차례 출루했다. 5회 볼넷은 스즈키와의 승부를 피한 고의사구였다.

MLB닷컴은 "파워 히터인 스즈키는 유인구를 골라내는 인내심도 갖췄다. 이제는 메이저리그 투수들도 스즈키를 인정하고 있다"고 스즈키의 메이저리그 연착륙을 공인했다.

스즈키의 활약 속에 컵스는 콜로라도를 6-4로 꺾었다.

스즈키, 시즌 4호 홈런
스즈키, 시즌 4호 홈런

(덴버 AP=연합뉴스) 시카고 컵스 일본인 타자 스즈키 세이야가 18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 7회초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스즈키는 2013년 일본 히로시마 도요카프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타율 0.315, 182홈런, 562타점을 올렸다.

2021시즌에는 타율 0.317, 38홈런, 88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072의 화력을 뽐냈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대표팀 4번 타자로 활약하기도 했다.

스즈키는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빅리그의 문을 두드렸고, 컵스와 5년 8천500만달러에 계약했다.

시즌 초 스즈키는 놀라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18일 현재 스즈키는 25타수 10안타(타율 0.400), 4홈런, 11타점을 올렸다. 출루율은 0.543, 장타율은 0.960이다.

개막전을 포함해 스즈키는 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벌이고 있다.

9경기 중 유일하게 안타를 치지 못한 16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는 두 번 타석에 들어서 모두 볼넷을 얻었다. 16일 콜로라도전에서 범타를 치지 않은 스즈키는 8경기 연속 안타 기록도 인정받고 있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