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검장들 "국회 논의에 참여…검수완박 문제점 설명"(종합2보)

송고시간2022-04-18 21:28

댓글

대통령 총장 사표 반려 후 '국회 설득' 선회…'수사 공정성' 방안 마련할 듯

전국 고검장 회의 개최
전국 고검장 회의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발의에 반발하며 전격 사퇴한 가운데 전국의 고등검찰청 검사장들의 긴급회의가 열린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태극기와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2022.4.1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검찰이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발의와 김오수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으로 고조되던 갈등에서 한발짝 물러나 김 총장을 중심으로 국회에서 진행 중인 논의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국 고등검찰청 검사장들은 18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긴급회의를 마친 뒤 "국회에 제출된 법안에 많은 모순과 문제점이 있어 심각한 혼란과 국민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총장에게 이런 의견을 전달하고 향후 국회에 출석해 검찰 의견을 적극 개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총장을 중심으로 국회 논의 과정에 적극 참여해 법안의 문제점을 충분히 설명드리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는 박성진 대검 차장검사 주재로 이성윤 서울고검장, 김관정 수원고검장, 여환섭 대전고검장, 조종태 광주고검장, 권순범 대구고검장, 조재연 부산고검장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회의는 오전 9시 30분 시작돼 오후 4시께 종료됐다가, 김오수 총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마치고 대검에 복귀한 오후 7시께부터 1시간가량 추가로 열렸다.

이날 오전 회의가 시작될 때만 해도 전날 사의를 표명한 김 총장에 이어 고검장들까지 '검수완박' 발의에 반발하는 의미로 모두 사표를 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 회의 중에는 사직을 해야 하는지 문제를 놓고 잠시 논쟁이 벌어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이날 전격 성사된 면담에서 김 총장의 사표를 반려하며 "임기를 지키고 역할을 다하라"고 당부하면서 고검장회의의 결론 역시 민주당 설득에 나서자는 쪽으로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회의에 참석한 한 고검장은 "일단 대통령께서 사표를 반려하시고 검찰에 의견이 있으면 충분히 경청하겠다고 하셨으니, 이 상황에서 끝까지 총장이 '사표 철회 못합니다'라고 할 수는 없다"며 "'할 수 있는데까지 우리가 해보자'고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검찰 자체적으로 공정성 확보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고검장회의에서는 국회나 일반 시민 등 검찰에 대한 외부 감시를 강화하는 안 등 보다 구체적인 내용이 검토된 것으로도 전해진다.

박성진 차장 등 대검 간부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리는 법제사법위원회 소위원회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xi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