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학생 주간 코로나 확진 1만6천814명, 40.8%↓…4주째 감소

송고시간2022-04-19 09:00

댓글

현장 이동형 PCR 검사, 학교 단체행사 전·후로 확대

한산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한산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감소세를 보이면서 서울 학생·교직원 확진자 수도 4주 연속 감소했다.

19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1주간 서울 유·초·중·고 학생 확진자 수는 1만6천814명으로 직전 주 2만8천366명보다 1만1천552명(40.8%) 줄었다.

학생 확진자는 3월 21∼27일 5만5천419명, 3월 28일∼4월 3일 4만3천88명 등으로 4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생의 확진자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1주간 1만 명 당 확진자 발생률은 초등학생이 211.4명이었고 중학생이 193.4명, 고등학생이 152.1명, 유치원이 110.6명이었다.

같은 기간 교직원 확진자는 1천994명으로 직전 주 3천146명보다 1천152명 감소했다.

전날 기준으로 전체 서울 유·초·중·고·특수 학교 총 2천109개교 중 96.3%인 2천30개교가 전면 등교했다.

이는 1주 전인 지난 12일보다 1.7%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학교급별로 보면 유치원이 98.8%로 전면 등교 비율이 가장 높았고 중학교의 96.7%, 고등학교의 96.3%, 초등학교의 93.2%가 전면 등교했다.

서울 전체 유·초·중·고 특수 학교 학생 87만9천128명 중에서는 94.2%인 82만9천264명이 등교해 직전 주보다 등교율이 1.1%포인트 상승했다.

4월 18일 기준 등교 현황
4월 18일 기준 등교 현황

[서울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교육청은 5월 이후에도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비축해둘 계획이다.

5월 이후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미확진 학생과 교직원 수의 30%의 6주 비축분인 약 135만 개 확보해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그동안 집단 감염이 발생한 학교나 유치원·특수학교·기숙사 운영학교 등 감염에 취약한 학교 중 희망 학교를 대상으로 운영했던 현장이동형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확대 운영한다.

수련 활동, 소규모 테마형 교육여행(수학여행), 소년체전 본선 진출 대상자 등 학교 단체 행사 전·후로 감염 방지를 위해 검사를 희망하는 학교를 대상으로도 현장이동형 PCR 검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부터 현장이동형 PCR 검사를 통해 총 6개교에서 797명을 검사해 이 중 27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보건 강사 41명으로 구성된 '보건교사도움단'이 운영돼 총 79개교를 지원하며 교육부가 구성한 122명의 대학생 방역인력풀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등 50개교에 배치돼 일하게 된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