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통예능 계승"…가야금 인간문화재 이영희, 50억대 재산 기부(종합)

송고시간2022-04-19 14:30

댓글

문화재청, 성남 금토동에 전수교육관 건립…공연장·교육공간 활용

이영희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이영희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악계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이영희 국가무형문화재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가 자신이 거주하던 집과 주변 토지 등 전 재산을 무형유산 전승을 위해 국가에 기부했다.

문화재청은 이영희 보유자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을 위해 개인 재산인 경기도 성남시 금토동 472번지 일대 토지 5천474㎡를 기부채납했다고 19일 밝혔다.

1938년 전북 군산에서 출생한 이 보유자는 국악 명인 이덕열·이운조·김윤덕·한일섭·신쾌동 등으로부터 가야금, 거문고, 아쟁 연주를 배웠다. 이화여대를 졸업한 뒤에는 국악예술학교 교사로 근무하며 후학을 길렀다.

1991년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되면서 인간문화재 반열에 올랐고, 2000년부터 12년간 한국국악협회 이사장을 지냈다. 국악계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예총 예술문화상 대상과 서울시 문화상을 받았다.

이 보유자는 국악·무용과 같은 전통 예능을 한자리에서 교육하고 선보일 건물이 부족한 현실을 안타까워하다 토지 기부를 결심했다. 기부 토지 공시지가는 약 54억원으로, 이 보유자의 전 재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보유자는 이날 기부채납 기념식을 앞두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나이가 많으니까 인생을 마무리하고 정리할 시기가 왔다고 생각했다"며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전수교육관이 있지만, 공예 종목 위주여서 예능인이 사용할 공간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먼저 문화재청에 토지 기부를 제안했고, 다행히 요청이 받아들여져서 만족스럽다"며 "전수교육관이 준공되면 그 안에 거처할 공간 몇 평만 마련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이 보유자는 과학기술이 발전하면서 소외되고 잊혀가는 전통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통 없이 어떻게 현재가 존재하느냐"며 "학교에서 전통을 많이 교육하지 않으니까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직접 전통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이 보유자가 기부한 토지에 문화재보호기금 약 20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8천246㎡ 규모의 수도권 국가무형문화재 예능전수교육관을 지을 계획이다.

지하 2층, 지상 4층 건물에 공연장, 체험·교육 공간, 사무실 등이 들어선다. 완공 예상 시점은 2027년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무형문화재 전승자가 많은 수도권에 전수교육 공간이 생길 수 있도록 토지를 기부한 이 보유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며 "수도권 전수교육관이 무형유산 세계화와 대중화, 후학 양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