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후보자는 尹당선인 '친구찬스', 자녀는 '아빠찬스'" 난타

송고시간2022-04-19 11:49

댓글

"정호영, 조국 전 장관 때보다 훨씬 심각…검증 넘어 수사의 시간"

정호영 출근길에
정호영 출근길에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4.19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국무총리·장관 후보자 인선을 겨냥해 "후보자는 윤 당선인 '친구찬스', 후보자 자녀들은 '아빠찬스' 의혹이 있다"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특히,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의대 편입·병역 특혜 의혹 등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때와 같은 잣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 참사에 대해 윤 당선인의 책임이 크다"며 "이 정도 실패한 인사는 일부러 하고 싶어도 쉽지 않을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 후보자를 겨냥 "윤 당선인이 '부정의 팩트가 있어야 한다'고 한 지 하루도 안 돼 자녀의 봉사활동 시간 쪼개기, 병역 등 부정의 팩트가 줄줄이 쏟아졌다"며 "이제 검증을 넘어 수사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후보자의 자녀들은 아빠 찬스, 본인은 당선인 친구 찬스 의혹이 있다"면서 "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대상이 아니라 수사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강득구 의원은 "윤 당선인의 기준으로 보면 최소한 수사 대상을 넘어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며 "정호영 방지법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역시 MBC 라디오에서 정 후보자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을 언급하며 "남들은 힘들게 공부해도 못 들어갈까 말까 하는 곳을 아빠랑 아빠 친구들이 척척 해결해주는 것을 보면서 청년들에게는 큰 박탈감이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조국 전 장관 때처럼 같은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며 "사퇴는 당연한 거고 사퇴는 해도 수사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조국 전 장관 사태와 뭐가 같느냐'고 한 것과 관련해 "훨씬 심각한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장 비서실장의 발언에 대해 "(조국 전 장관 때) 70여차례 압수수색하고 기소했던 기준을 놓고 봤을 때 어디에서 빠지느냐. 장제원 비서실장은 눈이 없느냐, 귀가 없느냐"고 일갈했다.

윤 비대위원장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범죄인의 마인드로 자신의 범죄 혐의를 벗어나는 데만 급급했던 사람 아니냐"며 "대통령(당선인)의 측근으로서 심지어는 소통령이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오는데, 검찰공화국을 완성하는 키맨이 되지 않겠냐"고 쏘아붙였다.

박용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 후보자의 논란을 언급, "조국 사태가 건드린 공정성 뇌관의 핵심 중 하나는 바로 직무 관련성과 사적 이해관계의 충돌이었음을 국민 모두가 기억한다"면서 "조국 사태 때 한마디씩 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번에도 다들 한마디씩 하라. 그거 못하면 그게 바로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김원이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 후보자와 40년지기라는 표현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는 윤 당선인의 발언을 겨냥, "처음부터 40년 지기 아니라고 딱 자르지, 분위기 봐가면서 이러시는지. 이런 친구 사귀면 안된다"고 비꼬았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1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