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하이는 지금] "오염 소독"…마을 주민 3천명 통째로 격리소로

송고시간2022-04-19 13:41

댓글

군사작전하듯 심야에 버스 99대에 태워 옮겨…"인권 무너져" 비판도

마을 떠나 격리소로 향하는 상하이 롄친촌 주민들
마을 떠나 격리소로 향하는 상하이 롄친촌 주민들

[중국 웨이보.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오염이 심각한 지역 전체를 소독해야 한다면서 상하이의 한마을에 사는 주민 수천명을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통째로 버스에 태워 격리소로 보냈다.

당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를 지지하는 여론이 대체로 높은 중국에서조차 코로나19 감염 여부와 무관하게 이뤄진 이번 조처가 최소한의 인권을 짓밟은 극단적 조처라는 비판이 정면으로 제기됐다.

19일 웨이보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 사진, 각종 목격담을 종합하면 지난 16일 밤 상하이 푸둥신구 베이차이진(鎭)에 있는 롄친촌 마을 주민 3천여명에게 갑자기 '이송 명령'이 내려졌다.

당국은 통고문에서 이 마을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오염돼 주민 안전을 위해 대대적 소독이 불가피하다면서 모든 주민이 귀중품만 챙겨서 지정한 곳으로 이동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당국은 또 집을 나설 때 집 현관은 물론 찬장과 옷장 등의 문까지 모두 활짝 열어놓아야 한다고 했다.

3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마을 주민들은 당국이 보낸 버스 99대에 실려 격리 시설로 향했다.

중국 인터넷에는 한밤중에 어린이가 다수 포함된 주민들이 대거 줄을 지어 여행용 트렁크를 끌고 향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퍼졌다.

보이지 않는 검열이 작동 중인 가운데 이런 동영상과 사진 중 일부는 웨이보와 더우인 등 소셜미디어에서 속속 삭제되고 있다.

당국은 통고문에서 소독을 통해 안전한 환경을 마련한 뒤 주민들이 다시 돌아올 수 있게 해 주겠다고 했지만 구체적 시기를 언급하지 않았다.

현지 매체들은 마을 주민이 이동한 소식을 전혀 보도하지 않다가 18일 밤부터 이 마을에서 전문 소독팀이 들어가 철저한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는 '긍정적 내용'에 초점을 맞춰 본격적으로 보도하기 시작했다.

주민 소개된 상하이 롄친촌 마을에 들어가 소독하는 방역 요원들
주민 소개된 상하이 롄친촌 마을에 들어가 소독하는 방역 요원들

[중국 칸칸신문 더우인 계정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주민이 모두 소개된 롄친촌은 상하이 외곽에 있는 마을로 코로나19 확산이 특히 심한 곳으로 알려졌다.

인구 2천500만의 상하이의 도심 지역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 위주로 개발돼 있지만 외곽 지역으로 가면 농촌 마을들도 적지 않다.

당국은 오랜 봉쇄에도 이 마을에서 지속적으로 코로나19 양성 사례가 발견되자 전 주민을 격리소로 보내는 극단적 조처에까지 나선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감염 여부와 관계없이 어린이와 노약자를 포함한 모든 주민을 격리시설로 보낸 이번 조치는 강경한 '제로 코로나' 정책에 익숙한 중국인들 사이에서도 지나치게 극단적이고 비과학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웨이보에서 "사람들이 인권을 이렇게까지 잃을 수 있다는 것을 생각도 하지 못했다"며 "집 문을 활짝 열어놓은 상황에서 사생활과 존엄은 순식간에 사라져버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천명의 주민들을 한꺼번에 차에 태워 격리시설로 보내는 과정에서 더 많은 교차 감염이 일어날 것이라는 지적도 많았다.

다른 누리꾼은 "이렇게 사람들을 우르르 한꺼번에 옮기면 더욱 많은 코로나19 양성이 생기지 않겠는가"라고 물었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