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벤츠, 전기차 '더 뉴 EQS SUV' 공개…1회 충전시 600㎞ 주행

송고시간2022-04-19 19:00

댓글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 적용한 세번째 모델…올가을 미국 출시

더 뉴 EQS SUV
더 뉴 EQS SUV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가 럭셔리 전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더 뉴 EQS SUV'(The new EQS SUV)를 19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EQS SUV는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구조)를 적용한 세 번째 모델이자 첫 번째 럭셔리 SUV 모델이다. 최대 7명 탑승이 가능한 대형 SUV에다 다른 전기차보다 긴 주행거리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더 뉴 EQS SUV는 WLTP(유럽) 기준 1회 충전 시 6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고, 최대 400㎾의 출력을 낸다.

최대 200㎾까지의 급속 충전을 지원하며, 급속 충전 시 단 15분 만에 최대 300㎞를 주행할 수 있는 전력을 충전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리어 액슬(뒤 차축)에 전기모터(eATS)가 탑재됐고, 사륜구동 모델에는 프런트 액슬(앞 차축)에도 전기 모터가 탑재됐다.

앞서 출시된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와 동일한 휠베이스(3천210㎜)에 전고는 20㎝ 이상 높다.

벤츠는 공기역학적인 실루엣과 입체감 있는 프런트 보닛 등을 통해 역동적인 비율을 갖춘 동시에 매끄러운 심리스 디자인(seamless design)으로 벤츠의 디자인 철학인 '감각적 순수미'(Sensual Purity)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전면부에는 EQ의 패밀리 룩인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과 중앙의 벤츠 삼각별 디자인이 적용됐다. 블랙 패널 뒤에는 초음파, 카메라, 레이더 등 운전자 보조 시스템의 다양한 센서가 통합됐다.

실내는 전동으로 조절 가능한 2열 시트와 더불어 2개의 좌석이 탑재된 3열 시트를 선택 사양으로 제공한다.

3개의 디스플레이[228670]가 하나로 합쳐진 MBUX 하이퍼스크린에는 2세대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됐다. MBUX 하이퍼스크린은 141㎝가 넘는 너비로 마치 파도처럼 실내 전체를 가로지르는 느낌을 준다.

더 뉴 EQS SUV에는 12개의 리튬 이온 배터리 모듈이 탑재됐고, 자체적으로 개발한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는 무선 업데이트(OTA)를 지원한다.

강력한 전기 모터와 4MATIC 사륜구동 시스템, 지능형 오프로드 주행모드를 통해 모든 지형에서 안정적으로 주행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오프로드 모드에서는 주행 속도에 따라 차량 전고가 최대 25㎜가량 높아진다.

더 뉴 EQS SUV에는 벤츠의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가 기본 사양으로 탑재됐다. 증강현실 기반의 AR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첨단 기술도 적용됐다.

물리학자와 음향 디자이너, 미디어 디자이너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협업해 자체 개발한 전기차 사운드도 적용됐다.

벤츠는 올해 여름부터 더 뉴 EQS SUV 주문을 받고, 가을부터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 출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더 뉴 EQS SUV 실내
더 뉴 EQS SUV 실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