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친정팀' 애틀랜타 처음 만난 다저스 프리먼, 첫 타석 홈런포

송고시간2022-04-19 14:53

댓글

다저스, 애틀랜타 7-4로 꺾고 7연승 질주

애틀랜타와 첫 대결, 첫 타석에서 홈런 터뜨린 프리먼
애틀랜타와 첫 대결, 첫 타석에서 홈런 터뜨린 프리먼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새 중심 타자로 뛰는 프레디 프리먼(33)이 이적 후 첫 홈런을 터뜨렸다.

공교롭게도 그 상대는 프리먼이 지난해까지 몸담았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였다.

다저스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디펜딩 챔피언' 애틀랜타와 올 시즌 첫 맞대결을 펼쳤다.

애틀랜타 팬들에게는 달곰씁쓸한 순간이었다.

지난해까지 애틀랜타에서 활약한 프리먼이 전 팀 동료들과 재회해 포옹하고 웃을 때까지만 해도 애틀랜타 팬들은 달콤한 추억에 젖어 들었다.

프리먼은 지난해 애틀랜타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안긴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다저스와 6년간 1억6천200만달러(약 1천975억원)에 계약했다.

달콤한 순간은 오래가지 않았다.

다저스의 2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프리먼은 1회말 1사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좌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1스트라이크에서 애틀랜타 선발 후아스카 이노아의 2구째 시속 97.1마일(약 156㎞)짜리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다저스 이적 후 첫 홈런을 장식했다.

처음으로 '친정팀'과 맞붙은 경기에서 첫 타구가 홈런이 된 것이다.

그것이 프리먼의 시즌 첫 홈런이자 다저스 이적 후 첫 홈런이라는 사실이 애틀랜타 팬들의 가슴을 더 후벼팠다.

프리먼은 애틀랜타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클럽하우스 리더였다.

지난해 애틀랜타를 1995년 이후 26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주역이었다.

그래서 프리먼이 FA로 팀을 떠나는 것을 보는 것은 애틀랜타 팬들에게는 고통스러웠다.

그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프리먼은 애틀랜타와의 첫 대결, 첫 타석에서 홈런을 터뜨리며 또 하나의 아픔을 안겼다.

프리먼은 이날 3타수 1안타(1홈런) 2볼넷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하며 다저스의 7-4 승리를 견인했다. 다저스는 7연승을 질주했다.

지난 경기에서 7이닝 퍼펙트 피칭을 한 클레이턴 커쇼는 타선의 득점 지원에 힘입어 시즌 2승째를 거뒀다.

다저스 선발 투수로 등판한 커쇼는 5이닝 6피안타(2피홈런) 7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