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넷플릭스, 11년 만에 처음으로 가입자 감소…주가 폭락(종합)

송고시간2022-04-20 07:01

댓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에 1분기 가입자 20만명↓

월가 예상치에서 완전 벗어나…2분기엔 200만명 급감 예상

넷플릭스 1분기 가입자 감소
넷플릭스 1분기 가입자 감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계 최대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11년 만에 처음으로 가입자 감소를 기록했다.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1분기 신규 가입자는 작년 동기와 비교해 20만 명 줄었다.

넷플릭스 가입자가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2011년 이후 처음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할리우드를 뒤흔들며 빠르게 성장했던 넷플릭스가 벽에 부딪혔다"고 보도했다.

1분기 가입자는 넷플릭스와 월가의 전망을 완전히 비껴갔다.

넷플릭스는 앞서 유료 회원 250만 명 증가를 예상했고 월가 애널리스트들은 270만 명 증가를 예측치로 제시했다.

넷플릭스의 할리우드 오피스 건물
넷플릭스의 할리우드 오피스 건물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가입자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

로이터 통신은 "넷플릭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현지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고, 이 결정이 (러시아에서) 70만 명 가입자를 잃는 결과를 낳았다"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2분기에도 가입자가 줄어 감소 폭이 2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1분기 매출은 월가 전망치(79억3천만 달러)를 약간 밑도는 78억7천만 달러였고, 주당순이익은 3.53달러였다.

넷플릭스는 가입자들이 가족, 친구와 함께 계정을 공유하는 현상이 확산한데다 스트리밍 업체 간 경쟁 심화 등이 신규 회원 유치의 걸림돌로 작용했다고 진단했다.

넷플릭스는 실적 발표 이후 시간외거래에서 25% 넘게 폭락해 250달러 대로 주저앉았다.

[그래픽] 넷플릭스 가입자 수 및 실적 추이
[그래픽] 넷플릭스 가입자 수 및 실적 추이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