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민형배 탈당, 개인적인 비상한 결단…숙고 끝 수용"

송고시간2022-04-20 16:03

댓글
정책의총 브리핑하는 오영환 원내대변인
정책의총 브리핑하는 오영환 원내대변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의원총회가 끝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4.1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형배 의원이 전격 탈당한 것과 관련해 "민 의원의 개인적인 비상한 결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민 의원이 그런 고민을 하고 있음을 전달했고, 원내지도부는 상의와 숙고 끝에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의 탈당은 이른바 '검수완박'으로 불리는 검찰 수사·기소 분리 법안과 관련해 법사위 안건조정위원회를 조기에 종료하기 위한 우회로 차원으로 보인다.

사·보임을 통해 법사위에 합류한 민주당 출신 무소속 양향자 의원이 검수완박에 반대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진데 따른 것이다.

오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소속이 아닌 의원으로서의 역할이 필요한 순간이 있을 수도 있고, 그 순간 역할을 해야 하지 않느냐는 생각에서 말씀 주신 것으로 안다"며 "비교섭단체 소속 의원이 필요한 시점이 오면 민 의원의 주장이 설득력을 가질 시점이 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양 의원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동참을 호소해 왔는데 언론에 알려졌든 쉽지 않은 부분이 보이는 만큼 그 과정에서 당의 고민이 있었다"며 "그것을 지켜보는 과정에서 민 의원 개인의 결단이었다"고 강조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