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 1분기 세계 스마트폰 1위 수성…중국업체들 '주춤'

송고시간2022-04-20 18:06

댓글

전년 동기 대비 2%p 상승한 24%…2위 애플 18%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1분기 갤럭시S와 갤럭시A 시리즈의 인기에 힘입어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켰다. 2위인 애플도 점유율이 올랐으나, 3위 이하인 중국 업체들은 상승세가 꺾였다.

20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대수 기준)은 삼성전자가 24%로 1위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2%에 비해 2%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2위는 애플로, 지난해 1분기 15%에서 올해 1분기는 18%로 점유율이 상승했다.

이어 3~5위는 샤오미(13%), 오포(10%), 비보(8%) 등 중국 업체들이었다.

이들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점유율이 각각 1~2%포인트씩 낮아졌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1분기 출시한 갤럭시S22 시리즈와 중저가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점유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했다.

애플 역시 아이폰13 시리즈와 아이폰SE 신제품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보다 11% 감소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 봉쇄령 등 불확실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