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막판 후보 단일화 없었다"…국힘 대구시장 경선 시동

송고시간2022-04-21 09:11

댓글

21∼22일 책임당원 투표·여론조사, 23일 최종 후보 발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홍준표·김재원·유영하 후보가 등판한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이 관심을 모았던 김 후보와 유 후보의 단일화 없이 당심과 민심의 심판을 받는다.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 수성구 두산동 TBC 대구방송에서 열린 '제8회 지방선거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왼쪽부터 김재원 전 최고위원, 홍준표 의원, 유영하 변호사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4.19 mtkht@yna.co.kr

국민의힘은 21일 오전 10시부터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당의 대구시장 후보를 결정짓는 여론조사와 책임당원 투표에 들어간다.

여론조사는 대구에 주소지를 둔 시민 2천 명을 대상으로 하며 당원투표는 4만7천여 명의 대구지역 책임당원 모두에게 투표권이 있다.

이틀간 여론조사와 투표를 진행한 뒤 각각의 결과를 50%씩 반영해 오는 23일 최종적으로 선정된 후보를 발표한다.

홍 후보가 최근 각종 언론사 여론 조사에서 두 후보를 앞선 것으로 나온 가운데 이번 조사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김 후보와 유 후보가 단일화 논의에 나서며 양자 대결 가능성도 점쳐졌으나 양측은 끝내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 수성구 두산동 TBC 대구방송에서 열린 '제8회 지방선거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왼쪽부터 김재원 전 최고위원, 홍준표 의원, 유영하 변호사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4.19 mtkht@yna.co.kr

단일화가 최종적으로 결렬된 전날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간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대구시민 여러분께 제 진심을 보여주려 노력했다"면서 "상상해 보지도 못하던 많은 일이 있었고, 힘겨운 일도 있었지만 굴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마지막 순간까지 대구시민 여러분의 신임을 받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 후보는 페이스북에 "아쉽고 후회스러운 일들이 한둘이 아니지만 정말로 생각이 짧았다고 후회스러운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님께 후원회장을 맡아 주십사하고 부탁을 드린 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몸도 성치 않은 분을 저의 경솔함으로 많은 이들의 입살에 오르내리게 했다는 점에 대해서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면서 "남은 시간 동안 마지막 남은 땀방울 하나까지 쏟아부으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
국민의힘 대구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 수성구 두산동 TBC 대구방송에서 열린 '제8회 지방선거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왼쪽부터 김재원 전 최고위원, 홍준표 의원, 유영하 변호사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4.19 mtkht@yna.co.kr

홍 후보는 단일화 관련 언급은 자제했으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교감을 앞세운 김 후보와, 박 전 대통령이 후원회장을 맡은 유 후보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그는 경선사무소 개소식에서 "자기의 역량과 힘으로 국민과 시민의 선택을 받는 것이 정치인데 박심, 윤심 팔이 정치가 돼 유감"이라고 지적하면서 "오로지 홍심으로만, 본인의 자질과 능력으로 시민의 심판을 받겠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mtkh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