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스널, 첼시 잡고 토트넘과 승점 동률…EPL 안개 속 4위 경쟁

송고시간2022-04-21 10:26

댓글

'은케티아 멀티골' 아스널, 첼시에 4-2 완승…3연패 탈출

승리 자축하는 아스널 선수들
승리 자축하는 아스널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시즌 막바지에 접어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4강 경쟁이 더 치열해졌다.

아스널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원정으로 열린 2021-2022 EPL 25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첼시를 4-2로 격파했다.

최근 리그 3연패로 흔들렸던 아스널은 부진을 털고 승점 57(18승 3무 11패)을 쌓아 토트넘(승점 57·18승 3무 11패)을 따라잡았다.

승점에선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 차에서 토트넘(골 득실 +18)이 앞서 4위에, 아스널은 5위(골 득실 +10)에 자리했다.

EPL 우승 경쟁이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의 2파전으로 좁혀진 가운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를 둘러싼 자리다툼은 더 뜨겁다.

4연승을 달리던 토트넘은 직전 브라이턴전 0-1 패배로 주춤하며 달아나지 못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4·15승 9무 9패)도 전날 리버풀에 0-4로 완패해 승점을 쌓지 못했다.

에디 은케티아
에디 은케티아

[로이터=연합뉴스]

이 틈을 타 아스널은 연패를 끊고 희망의 불씨를 키웠다.

이날 전반에는 양 팀이 두 골씩을 주고받으며 팽팽하게 맞섰다.

아스널은 전반 13분 선제골로 기선 제압을 시도했다.

첼시 수비진에서 패스 실수가 나왔고, 공을 가로챈 에디 은케티아가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해 포문을 열었다.

그러자 일격을 당한 첼시는 4분 뒤 티모 베르너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베르너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오른발 슈팅이 상대 수비를 맞고 굴절돼 골대 안으로 향했다.

아스널이 전반 27분 에밀 스미스 로우의 추가 골로 다시 앞섰으나 첼시는 5분 뒤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의 동점골로 2-2를 만들었다.

승부는 후반 들어 갈렸다.

아스널은 후반 12분 은케티아가 또 한 번 상대의 불안한 수비를 뚫고 득점에 성공했고, 후반 47분에는 부카요 사카가 페널티킥 쐐기골을 꽂아 두 골 차 승리를 완성했다.

승점 62(18승 8무 5패)를 유지한 첼시는 3위에 머물렀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