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줌in제주] 신음하는 오름…처방은 탐방 예약·총량제 시행

송고시간2022-04-23 08:00

댓글

밀려드는 탐방객 발길에 산악자전거까지 횡행하며 훼손 가속

"결국 도정의 의지, 예산·인력 담보돼야 실현 가능"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화산섬 제주에 있는 오름에 오르면 독특한 제주 정취가 한눈에 들어온다.

억새꽃 물결
억새꽃 물결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0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새별오름을 찾은 관광객들이 활짝 핀 억새꽃과 함께 가을 정취를 즐기고 있다. 2021.10.10 jihopark@yna.co.kr [연합뉴스 자료 사진]

고즈넉하게 오름 탐방을 즐기는 모습들이 TV 전파를 타면서 오름 기행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하지만 탐방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환경 훼손이 발생하고, 유명 오름 주변에서 각종 개발 행위들이 이어지면서 오름의 보호 필요성도 점차 강조되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오름 보호를 위한 방안으로 탐방 총량제 도입 카드를 꺼냈다.

한라산 정상 백록담 보호를 위해 성판악과 관음사 코스에서 탐방 인원을 제한하는 총량제를 시행한 것과 같이 오름에도 하루 탐방 가능 인원을 제한하자는 것이다.

'한라산에 숨은 호수' 사라오름 분화구
'한라산에 숨은 호수' 사라오름 분화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도는 368개의 독특한 자원인 오름을 보전하기 위해 사전 탐방 예약 및 총량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지난달 '오름 보전 및 관리에 관한 기본계획'(이하 오름 보전계획) 최종안을 마련해 환경정책위원회 심의를 진행했다.

오름 보전 계획에는 오름 탐방 총량제와 오름 탐방 사전 예약제를 함께 시행하는 방안이 담겼다.

오름 탐방 총량제는 2016년 오름 종합계획에서도 제시됐지만, 탐방객 수를 산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아 현재까지 현실화하지 못했다.

따라서 이번에는 탐방 인원, 만족도, 훼손 현황 등을 조사하도록 했다.

조사 방식으로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두각을 나타낸 안심 코드 등 스마트폰을 이용한 정보를 활용해 주요 오름별 탐방객 수를 산출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스마트폰 사용자 위치 정보와 실제 탐방객의 차이는 정기적인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보정하도록 했다.

또 산악자전거 등으로 인한 훼손을 막기 위해 이미 제정돼 시행되는 오름 보전 관리 조례에 '차마 등 출입 제한·금지' 등의 조항을 추가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더불어 자연휴식년제 시행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오름에 대한 정기 조사를 통한 수용 가능 인원과 이용실태를 파악하는 방안, 장기적으로 오름도립공원을 지정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환경정책위원회는 이 같은 계획을 심의해 시행을 결정했다.

도는 이에 실현 가능한 부분부터 세부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도는 이미 '제주특별자치도 오름 보전 관리조례'에 따라 훼손이 심한 오름에 대해 자연휴식년제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자연휴식년제가 적용 중인 오름은 물찻오름(2008년부터), 도너리오름(2008년부터), 송악산 정상(2015년부터), 문석이오름(2019년부터), 백약이오름(2020년부터), 용눈이오름(2021년부터) 등이다.

자연휴식년제 오름에 대해서는 탐방객 제한 조치 외에 민간 요원의 모니터링 등이 이뤄지고 있다.

그런데도 오름 탐방 사전 예약제와 총량제를 시행하려는 이유는 관광자원으로서의 오름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자는 데 있다.

도는 오름 탐방 사전 예약·총량제 시행을 위해 신속히 제도와 시스템을 정비하고, 관련 인력과 예산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김정도 제주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은 "오름 보전계획의 내용은 오름 생태계 보전을 위해 잘 짜였지만, 문제는 그것을 실현할 수 있느냐 없느냐다"라며 "결국 도정의 의지, 예산과 인력 지원이 담보되는가에 실현 가능성 유무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현재 탐방 총량제는커녕 산악자전거, 산악바이크의 오름 출입도 막지 못하는 현실이다"라며 "시행에 앞서 오름별 다양한 훼손 사례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고 제한 조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훼손된 제주 백약이오름 정상
훼손된 제주 백약이오름 정상

[서귀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o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