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현 "노영민·송영길·박주민, 최소한 부동산 문제 사과해야"

송고시간2022-04-21 17:25

댓글

"세 분 다 기회 얻었지만 당 결정일 뿐 국민의 이해 구한 것 아냐"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6·1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송영길 전 대표, 박주민 의원을 향해 "최소한 부동산 문제로 실망을 안겨 주었던 일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왜 대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한 지 한 달 만에 왜 다시 선거에 나오게 되었는지 이해를 구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이런 과정이라도 있어야 이번 지방선거에서 다시 한번 국민의 지지를 호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송 전 대표와 박 의원을 서울시장 공천에서 배제(컷오프)하기로 한 전략공천위원회의 결정을 이틀 만에 철회하고 100% 국민경선으로 서울시장 후보를 선출하기로 했다. 또 22일까지 추가로 후보를 영입하고 거기에서 적정한 수의 후보를 경선(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오늘 결정은 환영한다"면서도 "부동산과 대선 패배에 책임이 있는 분들은 지방선거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는 제 주장을 관철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또한 노 전 실장이 충북지사 후보로 단수 추천되고 송 전 대표와 박 의원에 대해 전략공천위원회가 공천 배제를 결정했던 것을 두고 "(세 사람) 모두 책임이 있는데 다른 잣대를 들이대는 불공정 공천은 더 문제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영민, 송영길, 박주민 세 분을 모두 배제하는 혁신공천을 하든지, 그것이 힘들다면 서울시장 출마를 희망하는 모든 후보를 경선에 참여시키는 공정경선이라도 해야 당의 분열을 막을 수 있다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제 세 분 다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당의 결정일 뿐, 국민의 이해를 구한 것은 아니다"라며 "국민들은 대선 과정과 대선 패배 이후에 우리 당이 했던 약속을 잊지 않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날 전략공천위원회를 비판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 "'계파 공천' 발언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민주당이 더 많이 성찰하고 혁신하는 모습을 원했던 국민과 지지자 여러분께도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서 송 전 대표와 박 의원을 서울시장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한 전략공천위원회의 결정을 두고 "충북은 선거에 패배한 가장 큰 원인인 부동산 실패에 책임 있는 분(노 전 실장)을 공천했다"면서 "'계파공천'이 아니라 지선 승리를 위한 '국민공천'이 되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이원욱 전략공천위원장은 "제게 계파공천의 굴레를 씌우는 것은 수용할 수 없는 모욕"이라며 반발했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