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도누리호' 취항…"울릉도·독도 해양 체계적 연구"

송고시간2022-04-21 16:59

댓글
독도누리호 취항식
독도누리호 취항식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21일 포항 영일만 구항에서 독도 및 울릉도 주변 해상 연구를 전담할 '독도누리호' 취항식을 했다.

선박 이름은 순수 한글로 '독도'를 온 세상처럼 '누비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도는 독도 주변 해양 생물 및 환경 변화를 사계절 정밀 탐사할 수 있어 연구 수준이 높아지고 독도에 대한 해양 영토 주권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독도누리호는 41t 규모로 최대속도 27노트(시속 약 50km)다. 재질은 알루미늄으로 독도 해역 연구에 최적화됐다.

최대 승선 인원은 20명으로 고성능 산소 충전기와 다이빙 사다리 등 다이빙 지원 장치, 정밀 수심측정기 및 초음파유속계 등 주요 연구 장비를 탑재했다.

스크루와 키 없이 항해하는 워터제트 추진기로 울릉도∼독도 간 운항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다.

이 선박은 독도 육상 생태계 연구 조사 활동 지원, 독도 해역 해양포유류 출현 모니터링, 독도 및 울릉도 해역 해양쓰레기 수거 지원, 울릉도 해양보호구역에 대한 체계적 연구 조사 및 관리 등을 수행한다.

해양 당국은 그동안 독도 및 울릉도 해역을 연구하는 전용 연구선이 없어 민간 어선을 활용해왔다.

이에 과도한 임차료(1일 약 400만 원·연간 약 52건 임차), 연구자료 수준 저하, 사고위험 등 여러 어려움이 있었다.

또 독도 연안의 잦은 기상 악화로 체계적인 사계절 연구에 제약이 많았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전용선 운영으로 수준 높은 여러 연구가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