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당선인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역량 결집", 최태원 "정부와 원팀"(종합)

송고시간2022-04-22 15:01

댓글

대한상의 주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대회' 참석…10대그룹 사장단 모여

尹당선인, 기업들에 협력 요청…최태원 "민관협력 파트너로서 정부와 협심"

(부산=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2일 부산에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과 국내 10대 그룹 대표들과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최 회장은 "경제계가 정부와 '원팀'이 돼 일심전력을 다하겠다"며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대한상의는 이날 부산 상의회관에서 윤 당선인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최 회장을 비롯한 전국상의 회장단과 이인용 삼성전자[005930] 사장, 공영운 현대차[005380]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하범종 LG사장, 이동우 롯데지주[004990] 부회장, 정탁 포스코 사장 등 국내 10대 그룹 대표들을 포함해 80여명의 경제인들이 참석했다.

이외에 이헌승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부산엑스포 유치TF팀장, 서병수 국회 유치지원특위 위원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영주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등도 자리했다.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당선인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당선인

(부산=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2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계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대회에 참석해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4.22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앞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정권의 명운을 걸겠다고 밝힌 윤 당선인은 이날 기업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윤 당선인은 "정부가 외교적 역량을 총집결하겠지만 기업인들의 경제외교 활동 역시 매우 중요하다"며 "재계에서 그간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국가 전체를 보고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최 회장은 "세계박람회는 단순한 국제행사를 넘어 우리 경제가 또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과거 월드컵과 올림픽에서 경험했듯 대한민국을 하나로 만드는 초석을 놓아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경제계는 박람회 유치를 위해 힘을 모으고 민관협력 파트너로서 정부와 협심할 것"이라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회원국을 설득하고, 해외 현지 마케팅 채널과 연계해 박람회 유치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윤 당선인과 최 회장, 참석 기업인들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2030 부산세계박람회'라고 적힌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도 했다.

일각에선 최 회장이 이날 행사를 계기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이날 행사에선 관련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 측은 "오늘 유치위원장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지만, 향후 정부 측에서 관련 요청이 온다면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행사를 마치고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를 따로 방문해 부지와 준비 상황을 살피기도 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대한상의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세계박람회는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행사로, 경제효과만 6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2030 세계박람회 유치 신청국은 부산 이외에 사우디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우크라이나 오데사 등이 있다. 박람회 장소는 내년 11월 170개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의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세계박람회 유치 성공 여부는 정부 차원의 외교 지원과 기업들의 측면 지원, 국민들의 관심 수준 등에 달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를 위해 경제계는 각 기업이 보유한 해외 현지 영업망과 마케팅 채널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홍보하기로 했다.

특히 대한상의는 경제외교의 선봉장으로서 160여 개국에 걸쳐 있는 세계상의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각종 글로벌 비즈니스 포럼과 연계해 회원국 표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대한상의는 "과거 월드컵, 올림픽 유치경험을 살펴보면 기업과 기업인의 역할이 매우 중요했다"며 "국가적 명운이 걸린 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해 경제계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이날 최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상공회의소 회장 회의'를 개최했다. 전국상의 회장회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2019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열린 것이다.

대한상의는 소통 플랫폼과 국가발전프로젝트, 신(新)기업가 정신 확산 등 새 역점사업을 회장단에 공유하고, 지역상의 회장단으로부터 지방 기업들의 고충 등 건의 사항을 들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기업 역할을 정립해 반기업 정서를 해소하는 동시에 기업이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등 시대적 과제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대한상의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