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투어 카드를 지켜라' 강성훈·노승열, 팀 경기 첫날 선전

송고시간2022-04-22 09:35

댓글

강성훈-존허·노승열-마이클 김, 나란히 9언더파 '공동 9위'

볼의 방향을 쫓는 강성훈.
볼의 방향을 쫓는 강성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카드 유지가 발등의 불이 된 강성훈(35)과 노승열(31)이 PGA 투어 팀 경기인 취리히 클래식(총상금 830만 달러) 첫날 상위권에 올랐다.

강성훈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TPC 루이지애나(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파트너인 교포 존 허(미국)와 9언더파 63타를 합작해 공동 9위에 올랐다.

두 명의 선수가 각자 볼을 쳐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치른 이날 경기에서 존 허가 이글 1개, 버디 5개를 잡아내며 펄펄 날았다. 강성훈도 버디 2개를 뽑아내며 힘을 보탰다.

노승열도 교포 마이클 김(미국)과 함께 9언더파 63타를 합작했다.

마이클 김이 버디 5개, 노승열이 버디 4개를 잡아내는 팀워크를 뽐냈다.

이 대회는 세계랭킹 포인트만 부여되지 않을 뿐 페덱스컵 포인트와 상금, 우승자에게 주는 2년 투어 카드 등 혜택은 다른 대회와 똑같다.

PGA 투어 잔류가 불안한 강성훈과 노승열에게는 좋은 기회다.

노승열의 티샷.
노승열의 티샷.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임성재(24)와 안병훈(31)은 7언더파 65타를 적어내 공동 28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교포 대니 리(뉴질랜드)와 호흡을 맞춘 배상문(36)은 공동 46위(6언더파 66타)에 올랐다.

이번 대회 '최강 듀오'로 꼽히는 패트릭 캔틀레이와 잰더 쇼펄레(이상 미국)가 13언더파 59타를 때려 선두에 나섰다.

매슈 네스미스와 테일러 무어(이상 미국)가 12언더파 60타로 뒤를 이었다.

라이언 무어(미국)와 짝을 이룬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8언더파를 합작해 공동 17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디펜딩 챔피언인 호주 커플 캐머런 스미스와 마크 리슈먼은 7언더파 65타를 쳤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