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화학, 넷제로 위해 REC 장기 구매계약…"국내기업 처음"

송고시간2022-04-24 11:00

댓글

한국남동발전과 체결…20년간 총 180GWh 재생에너지 확보

LG화학
LG화학

[LG화학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LG화학[051910]이 2050년 넷제로(탄소 순 배출량 제로)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화학은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확보를 위해 한국남동발전과 삼천포태양광(10MW) 발전 설비의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20년간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내기업 중 REC 장기 공급 계약을 맺은 첫 사례다.

REC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발전을 통해 발행되는 증서로, 이를 구매하면 친환경 전기 사용 및 온실가스 배출 감축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올해부터 2041년까지 20년간 연평균 9GWh (기가와트시)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확보하게 됐다. 총 전력량은 180GWh로, 4만3천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으며 소나무 6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탄소배출 감축 효과가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화학은 전 세계 사업장의 재생에너지 전환에도 박차를 가한다.

LG화학은 지난해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체 전기량의 5%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했으며, 올해는 두 배 늘어난 10%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REC 구매를 포함해 녹색프리미엄, 전력직접구매(PPA) 등 다양한 방법을 활용해 재생에너지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LG화학 지속가능책임자(CSO·Chief Sustainability Officer) 유지영 부사장은 "글로벌 지속가능 과학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사업의 핵심축까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반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