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자축구 최다 관중 기록 3주 만에 경신…9만여 명 캄노우 채워

송고시간2022-04-23 10:03

댓글

바르셀로나-볼프스부르크 UWCL 4강 1차전에 9만1천648명 입장

여자축구 최다 관중 기록
여자축구 최다 관중 기록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여자축구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3주 만에 새로 쓰였다.

바르셀로나 구단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캄노우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독일)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UWCL) 4강 1차전 홈 경기에 역대 최다인 9만1천648명의 관중이 입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31일 캄노우에서 나온 여자축구 최다 관중 기록을 약 3주 만에 경신한 것이다.

당시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UWCL 8강 2차전에는 9만1천553명이 입장해 1999년 미국 여자 월드컵 결승의 9만185명을 넘어서는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바르셀로나-볼프스부르크 경기를 응원하는 관중들
바르셀로나-볼프스부르크 경기를 응원하는 관중들

[AP=연합뉴스]

높은 관심 속에 준결승에는 더 많은 팬이 경기장을 찾았다.

지난 시즌 '디펜딩 챔피언'인 바르셀로나는 팬들의 응원을 업고 이날 볼프스부르크를 5-1로 완파, 결승 진출에 성큼 다가갔다.

전반 3분 만에 아이타나 본마티의 선제골로 포문을 연 바르셀로나는 전반에만 4골을 몰아쳐 기선을 제압했다.

볼프스부르크가 후반 25분 일 로르트의 득점으로 한 골을 만회했지만, 바르셀로나는 후반 40분 알렉시아 푸테야스의 페널티킥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멀티골을 기록한 푸테야스는 이번 대회 통산 10골을 기록해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승리를 자축하는 바르셀로나 선수들
승리를 자축하는 바르셀로나 선수들

[AFP=연합뉴스]

바르셀로나의 승리에 관중들은 북을 치고 노래를 부르며 즐거워했고, 경기 뒤 선수들도 그라운드에서 이에 동참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바르셀로나는 다음 달 1일 볼프스부르크 원정으로 4강 2차전을 치른다.

바르셀로나는 2년 연속 '트레블'(3관왕)에도 도전한다.

스페인 여자축구 1부리그 프리메라 디비시온에서는 27전 전승을 달리며 이미 우승을 확정했고, 코파 데 라 레이나(스페인 여왕컵)에서는 준결승에 올랐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