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장관 공관' 尹관저 검토에…민주 "김건희 소원풀이" 맹공

송고시간2022-04-23 19:13

댓글

檢인사 대통령실 합류 움직임엔 "비서실이 대검 부속실이냐"

반송큰시장서 감사 인사하는 윤석열 당선인
반송큰시장서 감사 인사하는 윤석열 당선인

(부산=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2일 부산 해운대구 반송큰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022.4.22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새 관저로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을 검토한다는 소식과 관련, 부인 김건희 여사를 겨냥해 "김건희의 관저쇼핑 놀이"라고 비난했다.

김 여사가 최근 외교부 장관 공관을 둘러보고 갔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부각하며 공세를 가했다.

김진애 전 의원은 "김건희의 관저쇼핑 놀이, 윤석열 당선인의 김건희 소원풀이 놀이"라며 "국방은 어디로 뿔뿔이 흩어지고 가고, 외교 공관은 또 어디로 가며, 국정은 어디로 굴러가는가.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용산 졸속이전의 폐해는 눈덩이처럼 커진다"고 일갈했다.

송영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멀쩡한 청와대를 고쳐 쓰면 될 것을 국방부 내쫓고 이제는 외교부 장관 공관마저 대통령관사로 빼앗아가면 외국 원수 외국사절 등 외교행사는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라며 "난감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윤 당선인의 인선도 물고 늘어졌다.

신현영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정 후보자를 겨냥 "성실한 자료 제출을 통해 '부끄러움을 모르는 장관 후보자'가 아닌 진정 '한 점 부끄럼 없는' 장관 후보자가 되시기를 바란다"며 인사청문 자료 제출을 촉구했다.

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자료 제출을 공식 요청했지만 '개인정보를 이유로 자료 제출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국회와 인사청문회 제도에 대한 안하무인 격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조오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당선인의 대통령실 인선 후보자로 거론되는 주요 인사를 언급하며 "대통령비서실이 대검부속실이냐"고 쏘아붙였다.

조 의원은 "윤석열 당선인이 대통령실 인사기획관에 복두규 전 대검찰청 사무국장, 총무기획관에 윤재순 인천지검 부천지청 사무국장을 유력 검토하고 있다고 언론이 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당선인을 검찰에서 보좌했던 수사관과 실무관들도 대통령실에 배치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된다"며 "전두환 정권은 군인이 장악하더니 윤석열 정권은 검찰이 장악하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사무실로 향하는 정호영 후보자
사무실로 향하는 정호영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다 취재진과 만나 최근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말한 뒤 이동하고 있다. 정 후보자는 "국민 눈높이가 도덕·윤리 잣대라면 한 점 부끄럼 없다"라고 말했다. 2022.4.21 hkmpooh@yna.co.kr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