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선거 브로커 의혹' 관련자 자택 등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2-04-25 12:03

댓글
전북경찰청
전북경찰청

[전라북도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이른바 '선거 브로커'가 단체장 후보자들에게 정치자금을 조달해주는 대가로 인사권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선거 브로커 자택 등을 압수 수색을 했다.

경찰은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선거 브로커들을 불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 압수수색을 했다"며 "수사 초기 단계라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이 예비후보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브로커로부터 (당선 시) 시청 인사권을 요구받았다"며 이를 거절하자 각종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브로커는 시청 국·과장 자리가 120개가 넘는데 그 자리를 왜 못 주느냐고 했다"면서 "요구한 인사권은 주로 이권과 연계된 건설, 산업 쪽이었다"고 폭로했다.

경찰은 선거 브로커의 대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 등을 확보하고 이 예비후보를 참고인으로 불러 수사를 이어왔다.

녹취록에는 선거 브로커가 현직 단체장과 국회의원 등에게 돈을 건넸다는 내용과 구체적인 액수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