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하철 시위' 전장연 대표 경찰 출석…이준석 사과 요구

송고시간2022-04-25 11:43

댓글

"인수위 지시에 작년 사건까지 조사"…장혜영 "대통령부터 수사를"

[안정훈 촬영]

[안정훈 촬영]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장애인 이동권을 요구하며 지하철 시위를 벌인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표가 2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는 박 대표 등 전장연 관계자들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6차례에 걸쳐 지하철 승하차를 반복하는 방식으로 열차 운행을 지연시켰다며 전차교통방해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 혜화서와 남대문서에 고소장을 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혜화경찰서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고 "지하철을 타고 내리는 행동 때문에 조사받는 것은 최초"라며 "(인수위가) 불법집회에 대한 강력한 수사를 지시했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현장에서 강력하게 대응하고 법적 조치를 취하라고 했던 것에 따라서 작년 사건까지 모아 조사를 받게 되는 거 같다. 마음이 많이 무겁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2018년 60대 여성이 자폐증 아들을 살해한 사례 등을 언급하면서 "수 십년간 장애인의 권리를 위반한 자부터 수사해야 한다"며 "장애인 가족이 동반자살을 하고 부모가 자식을 죽여야 하는 이 비극적인 대한민국의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그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 것에 대해서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는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출신이든 국민의힘 출신이든 관계없이 지하철을 탔다"며 "이걸 정치적인 정파 문제로 가르지 말라"면서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권력 앞에서는 머리를 숙이고 약자를 함부로 대하는 경찰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경찰이 아니다"라며 "이동권을 주장한 장애인들을 수사한다면 대통령과 지자체장 그리고 저를 포함한 300명 국회의원 모두를 함께 수사해달라. 그래야 비로소 공정한 수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 도중 행인 1명이 "기자회견이 대수냐. 나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말하겠다"며 고성을 질러 경찰에 제지당하기도 했다.

rbqls120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