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경기회복 위해 올해 석탄 7% 증산 방침

송고시간2022-04-25 11:57

댓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중국 정부가 둔화 조짐을 보이는 경제를 되살리고자 올해 석탄 생산과 석탄 화력발전을 늘리기로 했다고 AP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올해 석탄 생산량을 3억t 늘리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생산량 41억t의 7%에 해당하는 규모다.

중국은 그동안 풍력·태양광 발전에 대규모로 투자해왔으나, 지난해 4분기 경제 성장세가 꺾이고 석탄 부족으로 주요 산업지역의 단전과 공장 가동 중단 사태가 벌어지자 다시 석탄 화력발전으로 눈을 돌리게 됐다고 AP는 설명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 관계자는 중국의 석탄 화력발전은 가동률이 평균 50%가량에 그치지만, 화력발전소를 더 많이 지으면 일자리도 늘고 경제활동도 촉진돼 지방 정부가 석탄화력발전소 건립 압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석탄의 세계 최대 생산국이자 소비국이다.

중국 당국의 이런 방침으로 인해 중국의 탄소배출 감축 노력이 차질을 빚을 우려가 커졌다고 AP는 지적했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20년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2030년에 탄소 배출 정점을 찍고 2060년에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이른바 '쌍탄'(雙炭)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달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는 경제 안정을 최우선 목표로 삼으면서 올해 에너지 소비 감축에 관한 구체적 목표를 제시하지 않았다.

비영리기구 세계자원연구소(WRI)에 따르면 중국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6.1%를 차지해 미국(12.8%)보다 2배 이상이나 됐다.

리서치회사 로듐은 중국의 탄소 배출량이 선진국을 다 합친 것보다 많다고 말했다.

중국은 2020년 전 세계 풍력·태양광 발전 투자액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친환경 에너지에 수백억달러를 투자해왔으나, 석탄 화력발전이 향후에도 중국 전력의 60%가량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석탄화력발전소
중국의 석탄화력발전소

[게티이미지 제공]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