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시내버스 임금협상 극적 타결…오늘 첫차부터 정상 운행(종합)

송고시간2022-04-26 02:07

댓글

임금 5% 인상에 합의

극적 협상 타결로 총파업 위기 넘기는 서울시내버스 노사
극적 협상 타결로 총파업 위기 넘기는 서울시내버스 노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울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협상 1차 사후조정에서 협상을 타결한 26일 새벽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박점곤 서울시버스노동조합 위원장(왼쪽)과 조장우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2022.4.2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문다영 기자 = 서울 시내버스 노사가 26일 예정됐던 파업을 불과 2시간 반 앞두고 임금협약 협상을 타결했다. 이로써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

서울시버스노조와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오전 1시25분께 서울 영등포구 문래로 서울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서 2022년도 임금협약 조정안에 서명했다. 전날 오후 3시 2차 조정 회의에 돌입한 지 약 10시간 반 만이며, 파업 예정 시점인 이날 오전 4시를 불과 2시간 반 앞둔 시점이었다.

양측은 조정 기한인 이날 0시가 지나고 지노위가 제시한 임금 5.0% 인상안에 최종 합의했다.

막판 조정 성립으로 파업이 취소되면서 시내버스 전 노선은 중단 없이 정상 운행하게 됐다.

2차 조정 회의는 여러 차례 정회와 속개를 거듭했다.

양측이 좀처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조정 기한인 이날 0시까지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결국 지노위는 0시께 조정 중지를 선언했으나 이후 사후 조정에 들어가 5% 인상을 조정안으로 제시했다. 노사 양측이 조정안을 받아들이면서 최종 합의에 이르렀다.

노조 관계자는 "구성원들의 반응이 괜찮다"며 "교통대란은 막았다"고 말했다.

사측 관계자는 "작년 (못 올린) 인상분까지 고려해본다면 임금 인상에 따른 사업체 부담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 극적 타결
서울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 극적 타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울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협상 1차 사후조정에서 협상을 타결한 26일 새벽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박점곤 서울시버스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과 조장우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조정안에 사인을 하고 있다. 2022.4.26 yatoya@yna.co.kr

서울시는 버스 임금협상 타결로 예정됐던 비상수송대책을 해제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 전세버스 등 대체 교통수단 투입도 취소됐다.

서울시는 합의안에 대해 "생활 물가 상승을 반영하면서도 재정 부담 증가는 최소화해 운수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한 합리적 수준의 합의를 끌어냈다"고 평가했다. 다만 버스업계에 시 재정이 투입되는 만큼 예산 부담은 일정 부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시는 준공영제에 따라 버스업계에 재정 지원을 해왔는데 관련 예산으로 지난해 4천561억원에 이어 올해는 3천838억원을 배정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